“한국인 체력, 일본에 크게 뒤처져…정부 특별관리 필요”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3 07:43:53
  • -
  • +
  • 인쇄
급속한 고령화에 일본보다 평균체중 높고 노인비만 증가 추세
청소년 체력, 모든 항목에서 일본보다 낮고 하락세
▲ 한-일 노인 몸무게 비교 그래프 (자료=최형두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최근 10년간 한국의 고령인구 증가율이 OECD평균 1.7배에 달하는 가운데 70세 이상 노인인구 체력은 일본에 크게 뒤처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한국 청소년들의 체력도 일본 청소년들에 비해 뒤처지고 있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최형두 의원이 공개한 ‘국민체력측정통계(2020)’자료와 일본 문부성 데이터에 의하면 65세 이상 한-일 남녀 노인의 평균체중은 남녀 모두 일본보다 한국이 크게 높고 고령층 비만인구가 증가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남성의 경우 한국 평균 체중은 67kg인데 반해 일본은 63.2kg으로 4kg 가량 가벼운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여성의 경우 한국이 57.7kg, 일본이 51kg으로 6kg이상 차이가 났다.

앞서 지난 2017년 국민체력실태조사 당시에도 비만도를 나타내는 체질량 지수(BMI)는 5~10%이상 한국에서 높았고 남녀모두 비만 수준(25㎏/㎡)에 근접해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밝혀진바 있다.

아울러 한국 청소년들의 체력도 모든 항목에서 일본보다 뒤처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최형두 의원실에서 공개한 교육통계연보 ‘학생건강체력평가 자료’와 ‘일본 문무성 최근 데이터’를 비교해 보면 ‘50m달리기’, ‘제자리멀리뛰기’, ‘왕복오래달리기’, ‘유연성테스트’등 모든 항목에서 한국 청소년이 일본 청소년에 뒤처지는 결과가 나왔다.

또한 한일 청소년 체력통계를 보면 2013년에는 일본 청소년 대비 한국 청소년이 4개 종목의 44개 항목에서 빈약했던 것에 2019년에는 3개가 더 늘어 4개 종목 47개 항목이 빈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최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대외활동이 어려운 상황에서 고령층과 청소년층 건강과 체력에 대한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하며 “정부가 다양한 국민체육 시스템을 마련해서 국민체력을 관리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건보공단, 서울대와 빅데이터분석센서 설치·운영 업무협약 체결2021.10.28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111명…20일 만에 다시 2000명대↑2021.10.28
위드 코로나, 3단계 걸쳐 점진적 추진된다…29일 중대본서 확정 예정2021.10.28
식약처, 수입 배추김치 ‘해썹’ 적용업소 2개소 인증2021.10.28
치명률 50%…신장장애인에게 죽음 강요하는 투석 치료 환경 문제없나2021.10.2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