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편한 청구절차…보험가입자 2명 중 1명 보험금 청구 포기”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6 07:33:29
  • -
  • +
  • 인쇄
소비자단체, 실손의료보험청구 간소화 보험업법 개정안 상정‧통과 촉구
▲ 불편한 실손의료보험 청구절차로 인해 보험가입자 2명 중 1명이 보험금 청구를 포기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불편한 실손의료보험 청구절차로 인해 보험가입자 2명 중 1명이 보험금 청구를 포기한 경험이 있다는 인식조사 결과와 함께 조속한 실손의료보험 청구절차 간소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15일 소비자와함께, 금융소비자연맹, 녹색소비자연대, 서울YMCA, 소비자권리찾기시민연대, 한국소비자교육지원센터 등 소비자단체들은 국회 정무위원회에 실손의료보험 청구 간소화가 담긴 보험업법 개정안의 조속한 법안상정과 심의 통과를 촉구했다.

소비자단체들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4월 23일부터 26일까지 만 20세 이상 최근 2년간 실손의료보험에 가입하고 있는 일반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손의료보험 보험금 청구 관련 인식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최근 2년 이내에 실손의료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었음에도 청구를 포기한 경험이 전체 응답의 47.2%나 됐으며 이들이 청구를 포기한 금액은 30만원 이하의 소액청구건이 95.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보험금 청구 포기의 가장 큰 이유는 증빙서류를 종이로 발급받아 제출해야 하는데 시간이 없고 귀찮아서 포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손의료보험 보험금 청구 시 전산 청구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78.6%으로 조사됐다.

소비자단체들은 “실손의료보험 청구간소화는 의료계의 반대와 달리 환자에게 서류로 제공하는 증빙자료를 환자의 요청에 따라 전자문서로 제공하는 것으로 의료기관이 환자를 대신해 보험회사에 보험금을 청구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히려 보험금의 청구가 간소화될 경우 보험가입자의 보험청구가 더욱 간편하게 돼 실손의료보험에서 보장하는 실손 치료비를 모두 다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개인정보보호 유출 등에 대한 우려로 반대하는 주장에 대해서는 “개인정보는 이미 소비자의 동의를 거쳐 제공되고 있으며 종이로 청구서류를 제출할 경우는 개인정보가 보호되고, 전산으로 제출할 경우는 개인정보 유출의 위험이 있다는 주장은 시대착오적인 억지”라고 비판했다.

다만 실손의료보험 청구간소화는 의료기관과 보험사 간의 의료정보의 데이터베이스 공유와 시스템 연결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안정성 확보와 개인정보의 오남용 예방장치도 충분히 마련돼야 한다는 의견을 덧붙였다.

소비자단체들은 “이번 21대 국회에서 모처럼 여ㆍ야가 모두 실손의료보험 청구전산화를 위한 보험법 개정안을 발의한 만큼 반드시 이번 국회 정무위원회 법안1소위에서의 관련 법안상정 및 심의 통과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경기도 민생특사경, ‘사무장병원‧약국’ 연중 수사…전담팀 운영2022.01.24
충남 천안 산란계 농장서 고병원성 AI 의심사례 발생2022.01.24
산업부, 바이오 R&D 2743억 지원…전년比 15.7%↑2022.01.24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첫 2000명대 진입…국토부 “사업용 차량 교통안전 강화”2022.01.20
‘반려동물 동물병원 진료비 30% 소득공제’ 추진2022.01.18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