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재택치료율 90%로 확대…모든 자치구별 외래진료센터 운영”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8 07:33:28
  • -
  • +
  • 인쇄
동네 의원급 의료기관 750곳 확충…최대 5만명 관리
외래진료센터 25개소 이상으로 확대
▲ 브리핑하는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 (사진=서울시 온라인 브리핑 캡쳐)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재택치료를 확대하고, 모든 자치구별로 1개소씩 운영될 수 있도록 외래진료센터를 확충한다.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박유미 방역통제관은 27일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시민이 더 안심하며 치료받고, 더 빠르게 검사하며, 일상에서 함께 방역하는 의료방역체계를 가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 통제관은 “오미크론 확산 최대 정점으로 예상되는 2~3월, 서울시 확진자 1만명 발생 대비 재택치료율을 90% 이상으로 상향하고, 최대 5만명까지 관리할 수 있도록 동네 의원급을 중심으로 의료기관을 확충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우선 재택치료환자에 대한 24시간 안전한 대응과 관리를 위해 동네 의원급 의료기관의 참여 확대를 위해 관리모형을 다양화하고 시‧구 의사회와 연계해 동네 의원을 관리의료기관으로 지속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75개소가 운영 중인 관리의료기관은 1월말까지 117개소로 확충하고, 기존 관리의료기관도 전담의료인력 115명을 충원해 최대 관리가능인원을 1만8960명에서 최대 2만7860명까지 늘린다.

이어 2월 중순 재택치료환자가 최대 약 5만명이 될 것을 예상해 동네의원급 관리의료기관을 750개소 이상 추가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지난 26일부터 환자관리 효율화를 위해 백신접종완료자인 환자는 10일간의 건강·격리관리를 7일간 관리로 변경 시행하고 있다.

또한 오미크론 확산 상황에 따라 현 2~3회 유선 모니터링 체계를 1일 1~2회 또는 저위험군은 ‘On-Call’ 시스템으로 전환한다. 저연령·저위험군 재택치료자의 건강관리 수준을 낮추고, 고령자·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 중심의 건강모니터링으로 재택치료 관리수준을 효율화한다.

재택치료자 응급상황에 대비해서는 경증 호흡기 질환자에게 가정용 산소발생기도 미리 대여한다. 호흡곤란이나 산소부족 등 응급상황에 대비하고 구급차 도착시까지 사용토록 하는 산소발생기 단기 대여사업을 2월중에 시행할 예정으로 현재 2개 업체와 직접 계약을 위해 협의하고 있다.

또한 시는 재택치료자를 대상으로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운영 중인 담당약국 47개소를 2월까지 95개소로 확대할 예정이며, 1780명분 치료제를 설 이후 2월 7~8일 2차 공급받을 예정이다.

재택치료키트와 처방약품의 신속 배송도 지원한다. 시는 배송인력 인건비 및 퀵서비스 등 배송업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자치구에 11억4900만원 예산을 지원했으며, 환자 급증에도 배송지연이 되지 않도록 추가 지원을 위해 수요조사 중이다.

아울러 외래진료센터를 2월 중 25개소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외래진료센터는 27일 현재 8개소가 운영 중이며, 오는 28일 4개 시립병원에 추가 설치하면 총 13개소의 외래진료센터가 운영된다. 2월까지 모든 자치구에 외래진료센터 설치한다는 목표다.

이번 설 명절에 대비해서는 권역별로 2개 이상(9개병원)의 외래진료센터를 운영해 재택치료자가 차질없이 외래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

서울시민은 재택치료 중 누구나 외래진료센터를 전화 예약해 이용할 수 있다. 이동 시에는 개인차량이나 보건소 구급차량을 이용하게 되며, 2월 중에는 외래진료센터 이송전용 방역택시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응급상황 발생 시 병원으로 신속 이송할 수 있도록 중증환자 병원간 이송을 위해 움직이는 중환자 구급차 SMICU를 2대에서 4대로, 서울소방 전담구급대를 20대에서 30대로 확충한다.

인력도 90명(1급 응급구조사 및 간호사 60명, 운전인력 30명)을 증원해 응급 이송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민식이법 시행 2년, 보호구역 어린이 교통사고 더 늘었다
신생아중환자실 1등급 우수 의료기관 63개소…3년 전보다 25개소↑
코로나19 병상 2만656개 지정해제…“일반 환자 치료”
3월 사망자 4만명 돌파 ‘역대 최대’…인구 자연감소 29개월째
심평원, 국제 표준 연구 가능한 ‘보건의료 데이터 모델’ 개방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