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임상시험 안전지원 중장기 정책 방향 논의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9 16:18:22
  • -
  • +
  • 인쇄
대한의학회·중앙임상시험심사위원화와 함께 간담회 개최
▲ 식품의약품안전처 전경 (사진=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등의 임상시험 안전지원을 위한 중장기 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자 대한의학회, 중앙임상시험심사위원회(중앙IRB)와 19일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중앙IRB 제도 활성화 방안 ▲임상시험 참여자 권리보호 강화 방안 ▲임상시험 안전지원을 위한 중장기 정책 방향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특히 올해부터 중앙IRB 운영기관으로 선정된 대한의학회의 임상시험 안전지원 업무에 대한 전문성 강화를 위해 임상 전문학회와 유기적 협조 체계를 구축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김강립 처장은 “중앙IRB 운영기관인 대한의학회가 통합심사·임상시험 참여자 보호 등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가능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식약처는 사회·기술·환경 변화를 고려해 중장기적인 임상시험 안전관리 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고 중앙IRB의 심사 전문성을 더욱 강화토록 지원할 것”이라며, “임상시험 수행 기관도 적극적으로 관심을 갖고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식약처는 임상시험 참여자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임상시험 정보나 권리 등에 대해 손쉽게 안내받을 수 있도록 ‘임상시험 대상자 지원센터’ 운영을 시작한다.

또한 중앙IRB의 협약기관을 전체 임상시험실시기관으로 확대하고, 심사 대상도 현행 코로나19 치료제·백신과 항암제 임상 시험에서 전체 임상 시험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민식이법 시행 2년, 보호구역 어린이 교통사고 더 늘었다
신생아중환자실 1등급 우수 의료기관 63개소…3년 전보다 25개소↑
코로나19 병상 2만656개 지정해제…“일반 환자 치료”
3월 사망자 4만명 돌파 ‘역대 최대’…인구 자연감소 29개월째
심평원, 국제 표준 연구 가능한 ‘보건의료 데이터 모델’ 개방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