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스타트업’ 메디밸류, 의료재료 구매 서비스 오픈

김준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3 15:56:34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메디밸류는 오프라인 기반 고마진으로 유통되고 있는 의료재료 가격에 대한 해결책으로 ‘AI 기반 의료재료 구매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3일 밝혔다.

메디밸류는 서울과학고와 포항공대 출신의 공학도이자 치과의사인 노형태 대표가 과학고 및 대학 동료들과 설립한 의료전문 AI 스타트업이다. 메디밸류는 노 대표가 병원을 10년 이상 운영하며 현장에서 체감한 문제점들을 기술과 플랫폼으로 해결하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우선, 오프라인 소매상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불투명한 유통구조로 인해 병원이 과도하게 비싼 가격으로 재료를 구매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병원의 구매 편의와 가격 비교를 통합한 원스톱 서비스를 수년의 개발 과정을 거쳐 오픈했다.

메디밸류 플랫폼을 통해 병의원 고객은 온라인 몰, 오프라인 소매상 등 여러 채널에 분산돼 있던 의료재료들을 한 번에 비교하고 한번에 주문 결제를 할 수 있다. 재료 검색시 자동으로 해당 제품의 채널별 최저가 비교가 가능하고, 바로 장바구니에 한꺼번에 담아서 일괄 결제가 가능해진다.

재구매 시에는 AI 구매 패턴 분석을 통해 추가적인 입력 없이 재료를 원클릭으로 구매할 수 있으며, 궁극적으로는 AI가 각 병원에 필요한 재료와 수량을 데이터 분석을 통해 자동으로 예측해 승인만 하면 정기적으로 재료를 보내주는 서비스도 곧 출시 예정이다.

스탠포드에서 전기전자공학을 전공하고 고려대 공대 교수로 재직 중인 석준희 CTO가 리드하는 AI팀은 딥러닝 기술을 활용, 병의원의 구매 패턴을 분석하고 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 엔진을 구현해 특허 출원 중이다. 이 인공지능 엔진은 메디밸류 스토어에 적용돼 병의원의 구매 패턴과 필요한 재료의 종류, 수량을 90% 이상의 정확도로 예측한다.

서울대 공학박사 출신의 김영훈 교수는 의료분야에 특화된 검색엔진 기술과 의료데이터 보안을 담당하고 있고. 카이스트, 위스콘신 재료공학 박사인 김상일 이사는 유통되는 의료재료의 정성적 품질 평가 시스템 개발과 더불어 메디밸류 플랫폼을 통해 선보일 새로운 의료소재를 연구하고 있다.

이처럼 메디밸류는 각 분야 최고의 전문가들이 기술 연구 및 상용화를 진행하고 있으며, 병의원 의료재료 분야 10년차 이상의 베테랑들로 구성된 고객지원 및 영업팀은 병원의 구매 편의와 A/S를 포함한 다양한 서비스를 온오프라인에 걸쳐 제공하고 있다.

메디밸류는 올해 6월 국제 기자재전시회에서 베타서비스를 첫 론칭해 론칭 당일에만 치과의사 1000여명이 가입하는 성과를 이끌어냈으며 최근에는 성남시 치과협회와 MOU를 맺는 등 메디밸류 플랫폼의 수요층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메디밸류 노형태 대표는 “병의원에 공급되는 의료재료의 기존 유통문법을 혁신하는 플랫폼이자 기존의 공급자들과의 협력관계를 지향하는 상생의 플랫폼을 추구하고 있다. 기술적인 혁신을 바탕으로 병의원, 기존 공급자 모두 윈윈하고 같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드는데 가장 큰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이러한 노력이 조금씩 결과를 맺고 있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메디뷰랩, ‘2022 키메스’ 참가…고주파 온열 암 치료기 네오써모스 선보여2022.01.27
하이드라페이셜, 안티에이징 솔루션 ‘더마빌더 부스터’ 출시2022.01.27
원텍 "레이저 이용한 손발톱 진균증 치료에 보험수가 적용"2022.01.27
로킷헬스케어, 글로벌 유통사 계약 추가…스킨재생치료 플랫폼 누적 2조5000억2022.01.27
아이센스, 지난해 매출 2330억…2년 연속 최대 실적 경신2022.01.2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