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안암병원 임도선 교수, 대한심혈관중재학회 회장 선출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2 16:24:02
  • -
  • +
  • 인쇄
▲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순환기내과 임도선 교수 (사진=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순환기내과 임도선 교수가 최근 대한심혈관중재학회 회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오는 7월 1일부터 1년이다.

임도선 교수는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개최된 대한심혈관중재학회 18회 동계학술대회(KSIC 2022)에서 투표를 거쳐 차기 대한심혈관중재학회 회장으로 선출됐다.

대한심혈관중재학회는 1997년 대한순환기학회 중재시술연구회로 시작된 순환기관련 대표학회다.

임도선 교수는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이며,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순환기내과에서 협심증, 심근경색, 심혈관중재시술을 전문진료분야로 환자들의 건강을 지키고 있다.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지원단장, 고려대학교 대사증후군연구소장 등을 역임하고 있으며, 대한심혈관중재학회 학술이사, 구조심질환연구회 회장, 혈소판-혈전연구회 회장 등을 역임하며 왕성한 학회활동을 펼쳐왔다.

임도선 교수는 “국내 심혈관질환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다”며 “심혈관질환의 조기진단과 치료를 가능케 하고 적극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대국민 캠페인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바른치과의원 개원2022.01.14
GS안과, 망막센터 오픈…안과 전문의 7명과 협진2022.01.14
누네안과병원, ‘90일의 기적’ 캠페인…“백혈병 환아에게 용기를”2022.01.14
‘필수 아닌 선택’ 포경수술, 필요성 느낄 나이에 결정해야2022.01.14
부산 퍼스트안과의원 진료 개시2022.01.14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