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콕스큐어메드, 관절염 치료제 ‘보자닉스’ 임상1상 완료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2 15:49:19
  • -
  • +
  • 인쇄
▲메콕스큐어메드 CI (사진=메콕스큐어메드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메디콕스가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하고 있는 신약 개발 전문기업 메콕스큐어메드가 관절염 치료제 ‘보자닉스(Bozanics)’ 임상1상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12일 밝혔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임상약리학과 정재용 교수)에서 진행된 ‘보자닉스’ 임상1상은 건강한 성인 3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회사 측은 총 6개 용량군의 단회 및 다회 투여 방식으로 진행된 임상 과정에서 시험 참가자 전원에게서 이상반응 없이 내약성 및 안정성을 확인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임상1상의 성공적 종료와 함께 ‘보자닉스’는 내달 중 임상2상에 진입하게 된다. 임상2상은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을 비롯해 서울보라매병원, 중앙대학교병원, 아주대학교병원, 전남대학교병원, 조선대학교병원 등 총 6개 기관이 참여하는 다기관 공동임상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시험 참가자는 약 180명으로 비스테로이드 계열의 소염 진통제인 ‘셀레콕시브’와 ‘보자닉스’ 간 효능 및 안전성 비교를 중심으로 임상시험이 진행된다.

메콕스큐어메드 관계자는 “현재 추가적으로 임상 참여 의사를 밝혀오는 기관들이 있어 상황에 따라 임상2상 소요 기간은 예상보다 한층 단축될 수도 있다”며 “’보자닉스’가 신속하게 임상2상을 완료하고 내년 중엔 임상3상까지 신청할 계획인데다, 투여경로 변경 신약인 경구용 항암제 ‘멕벤투(Mecbentu)’ 역시 임상1상 개시를 앞두고 있어 올해 의미있는 성과들이 다각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보자닉스’는 메콕스큐어메드가 자체 개발한 천연물 기반의 관절염 치료제다. 관절염에 대한 통증억제 및 항염효과가 매우 우수함에도 부작용이 거의 없어 약물의 높은 안전성이 강점으로 알려져 있다. 메콕스큐어메드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지난해 12월 ‘보자닉스’의 임상1·2상 시험계획을 동시 승인받은 바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지놈앤컴퍼니, 유럽 ‘BIO-EU 2021’ 참가…“주요 파이프라인 논의”2021.10.21
국제약품, 창립 62주년 기념식 개최…“한발 앞서는 국제”2021.10.21
암젠, 뉴모라 테라퓨틱스와 R&D 협약…“뇌질환 신약 개발 추진”2021.10.21
캔서롭, 면역세포 프로파일링 연구 계약…”백신 개발 빅데이터 구축”2021.10.21
올릭스, ‘바이오-유럽 2021’ 참가…글로벌 제약사와 기술이전 논의2021.10.21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