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LB생명과학 자회사 HLB셀, 체내용 지혈제 임상 돌입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9 16:10:10
  • -
  • +
  • 인쇄
환자 수 조정…3개 병원 138명 환자 대상 진행 예정
▲ HLB생명과학 CI (사진= HLB생명과학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HLB생명과학은 자회사 HLB셀이 개발 중인 체내용 지혈제 ‘HLBLS-200 (상품명 BleeFix)’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시험계획 변경을 승인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작년 8월 임상시험계획 승인 후 대상 환자 수 변경에 따른 재승인으로, 이번에 환자 수가 조정됨에 따라 HLB셀은 당초의 임상시험 일정을 크게 앞당길 수 있게 됐다.

HLBLS-200은 간 절제술 시 1차 지혈 후 삼출 형태의 출혈이 계속되는 환자에게 사용하기 위해 개발 중인 수술용 지혈제다.

히알루론산, 폴리라이신 등 생체고분자가 주성분인 분말 형태의 지혈제로 생체적합성이 뛰어나 혈액응고 기전과 상관없이 수분과 접촉 시 10초 이내에 겔(Gel) 형태로 전환돼 주변 조직과 강하게 점착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이번 임상시험은 임상 3상에 해당되는 확증 임상시험으로 동일한 분말 형태의 대조군(Arista AH)과 비교해 비열등성을 증명하고 지혈성능과 안전성을 비교 검증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양대병원과 삼성서울병원 등 3개 병원에서 13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약 18개월간 진행될 예정이다.

HLB셀 이두훈 대표는 “HLBLS-200은 탐색적 임상시험에서 5분 지혈성공률이 100%를 보이는 등 기존 전분 유래 분말 지혈제들과 비교해 우월한 지혈 특성을 보이고 있다”며 “이번 확증 임상시험에서 약물의 효능과 경쟁력을 입증해 빠르게 성장 중인 지혈제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케이메디허브, '똑똑한' 합성 의약품 생산 기기 공동 개발
경보제약, 파로스젠과 표적항암제 공정개발·위탁생산 계약 체결
HK이노엔, 일리아스바이오로직스와 엑소좀 치료제 후보물질 공동연구 업무협약
식약처, 브로르핀·메토니타젠·올리세리딘 등 3개 물질 마약 신규 지정
퓨쳐켐, 전립선암 치료제 'FC705' 美 FDA 임상 1/2a상 IND 승인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