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식용 금지’ 본격 논의…내년 4월까지 결론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5 15:40:45
  • -
  • +
  • 인쇄
관련 업계 실태조사, 사회적 논의기구를 정부 협의체가 뒷받침
▲ 사회적 논의 기구 구성안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개 식용 금지’와 관련해 민‧관이 공동으로 사회적 합의를 추진한다.

정부는 25일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개최하고 ‘개 식용의 공식적 종식에 대한 사회적 논의 추진 방향(안)’을 논의했다.

관계부처 합동으로 개 식용과 관련한 업계에 대한 실태조사를 면밀하게 추진하는 한편 사회적 논의기구를 만들어 개 식용 문제에 대해 내년 4월까지 집중 논의할 계획이다.

국무조정실장 및 관계부처 차관들로 구성된 범정부 협의체에서 사회적 논의기구의 논의 결과를 구체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사회적 논의기구(가칭: 개 식용 문제 논의를 위한 위원회)는 관련 단체, 전문가, NGO, 정부 인사 등 20명 내외로 구성하고 필요 시 생산분과와 유통분과로 나눠 논의를 진행한다.

12월에 공식 출범해 내년 4월까지 개 식용 종식에 대한 국민과의 소통, 절차와 방법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한다.

사회적 논의기구를 지원하게 될 정부 협의체는 국무조정실장이 주재하고 농식품부, 식약처, 환경부, 문체부, 행안부, 기재부 등 6개 부처 차관이 참가하며 실태조사 추진 및 사회적 논의기구의 논의 결과에 대한 구체적 이행방안을 마련한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농식품부와 식약처에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다.

개 식용과 관련된 기초자료 수집을 위해 추진하는 실태조사는 사회적 논의기구에서 논의 후 실시할 계획이다. 사육농장(농식품부, 환경부), 도살장(농식품부, 식약처), 상인·식당(식약처) 등 분야별로 조사한다.

개 사육·도축·유통·판매는 그동안 제도적 사각지대에서 관행적으로 이뤄져 왔기 때문에 제도개선 방안 마련 등 개 식용 종식에 대한 정책 추진을 위해서는 실태 파악이 매우 중요하다.

실태조사와 함께 개 식용에 대한 대국민 인식조사도 실시한다.

정부 관계자는 “국민들이 개 식용에는 부정적이면서, 이를 법으로 금지하는 것에 대해서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개 식용문제는 국민의 기본권 인식과 동물복지 문제 등이 복잡하게 얽혀있는 이슈”라며 “사회적 논의기구에서 충분히 소통하고 토의해 향후 나아갈 방향을 지혜롭게 논의해 주실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성분 ‘320종→464종’ 확대2021.11.30
GSK 백신 9종 공급중단…홍역‧풍진‧A형간염 백신 등 교차 접종 가능2021.11.18
“불편한 청구절차…보험가입자 2명 중 1명 보험금 청구 포기”2021.11.16
요소비료 차질 우려…政 “무기질비료 원자재 수급 안정 총력”2021.11.09
화장품‧주류 등 6개 업종 대리점 “판매목표‧구입 강제 불공정행위 경험”2021.11.0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