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내년부터 고위험 재택치료자 대상 ‘먹는 치료제’ 지원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8 16:03:03
  • -
  • +
  • 인쇄
중대본, ‘재택치료 개선방안’ 논의
지자체 추진체계 강화 및 의료 인프라 확대 등
▲ 주간 신규 재택치료 현황 (자료=보건복지부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재택치료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각 지방자치단체 추진체계를 ‘재택치료 전담팀’에서 ‘재택치료 추진단’으로 개편하고 지자체 부단체장으로 하여금 추진단을 총괄하도록 했다.

아울러 내년부터는 고위험 재택치료자에게 경구용 치료제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8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일상적 의료대응체계 안착을 위한 재택치료 개선방안’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중수본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외국에 비해 입원율이 높고 재택치료 비중이 낮아 보다 활성화할 필요성이 있다.

지난 9월 기준 국내외 코로나19 확진자 입원율은 한국 20%내외, 영국 2.78%, 싱가폴 6.95%, 일본 13.8%, 독일 4.69% 등이다.

무증상, 경증 환자가 80~90%를 차지하는 코로나19 특성을 반영해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입원치료는 꼭 필요한 환자 중심으로 최소화하고 재택 치료가 일반화돼 있다.

우리나라도 올해 초부터 재택치료를 지속 확대하고 있으나, 12월 첫째 주 기준 확진자의 약 50%가 재택치료, 30%가 생활치료센터, 20%가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이에 정부는 먼저 지자체 추진체계를 강화한다. 지자체 추진체계를 ‘재택치료 전담팀’에서 ‘재택치료추진단’으로 개편하고 지자체의 부단체장이 추진단을 총괄하도록해 보다 체계적인 재택치료를 시행할 계획이다.

추진단 내에는 기존의 건강관리반, 격리관리반 외에 인프라반을 신설해 관리의료기관 및 단기·외래진료센터 등 인프라 확충을 담당한다.

한편 지자체별로 보건소 외의 행정인력을 재택치료에 업무에 추가 배치하도록 함으로써 대응 역량을 강화한다.

의료 인프라도 확대한다. 의료기관의 건강 모니터링 기간을 현행 10일에서 7일로 단축해 건강관리를 효율화한다. 이때 모니터링 기간은 의료인 판단에 따라 연장 가능하다.

또한 재택치료가 차질 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관리의료기관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대한의사협회·서울시의사회 등과 의원급 의료기관 참여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내년 1월부터 경구용치료제를 60세 이상 등 고위험 재택치료자(투여 가능자)에게 배부해 중증화 방지를 추진한다.

이송체계도 강화한다. 응급 시 신속한 전원을 위해 사전 지정 이송의료기관을 확대하고 응급전원용 병상을 1개 이상 상시 확보하는 등 응급대응체계를 강화한다.

비응급 상황에서 단기·외래진료센터 이동 시에는 개인차량이나 방역택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침을 개정키로 했다.

아울러 가족의 공동격리 부담을 해소한다. 공동격리자의 관리기간을 현행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고, 8일차부터는 격리 없이 ‘자가격리자의 동거인’ 수준으로 관리한다.

격리기간 단축은 백신접종완료자에 한해 적용하고, 격리 6~7일차 PCR 검사 실시 후 음성 판정 시 격리 해제한다. 또한 격리 기간 중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병원 진료, 약 수령 시 등에는 외출을 허용한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준비 미흡한 ‘코로나 치료제’ 처방 체계…제2의 백신 사태 불러오나2022.01.17
“비대면 전화상담‧처방, 고혈압‧당뇨 환자 ‘처방지속성’ 높였다”2022.01.17
안철수, '정신건강 국가책임제' 공약…“정신과 의료비 90% 건보 보장”2022.01.17
병원급 20%는 종합병원 기능…“현행 종별 분류, 진료기능별로 개편해야”2022.01.17
코로나19 3차 접종 완료자, 미접종자 대비 감염 80.9% ↓2022.01.16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