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안전 중심 ‘진료보조인력 정책’ 결정해야”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10-14 15:51:44
  • -
  • +
  • 인쇄
의료계 전체 논의 필요성 제기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국립대병원의 진료보조인력(PA) 제도화는 환자안전을 위해 의료계 전체에서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14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민의힘 정경희 의원은 “국립대학교병원들은 전공의 인력부족으로 인한 진료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PA를 다수 활용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 같이 주장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10개 국립대학교 병원의 PA는 2019년 797명에서 2021년 1091명으로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정 의원은 “대학병원들은 현재 PA 없이는 운영되기 어려운 상황이어서 법적으로 모호한 지위에 있는 PA를 계속 운영해 왔던 것”이라며 “국립대병원들의 의견을 확인한 결과, 전부 PA의 공식화와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결국 서울대학교 병원은 지난 7월 전문진료지원인력(PA)을 임상전담간호사(CPN)로 명칭을 변경하고 임상전담간호사를 공식화했다. 임상전담간호사(CPN) 운영지침을 만들고 업무범위를 의사의 감독 하에 의사의 진료를 보조하는 업무, 간호사 면허와 자격에 따라 수행 가능한 진료 보조 업무로 규정했다.

서울대학교 병원은 의료법의 테두리내에서 진료지원인력의 수요를 해결하기 위해 임상전담간호사제도를 도입했다는 입장이지만 의사단체 등 의료계에서는 이에 대한 반발이 심한 상황이다.

정 의원은 “병원의 고충도 이해하고 의료계의 염려도 납득이 되는 상황이지만 의료계에서 계속적으로 제기되었던 문제인만큼 의료계의 합의를 통해서 결정해야 하며 일방적인 결정은 충돌만 야기할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료계는 서울대학교 병원이 진료보조인력을 임상전담간호사로 제도화하는 과정에서 의사들과의 협의가 부족했던 부분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며 “진료보조인력을 의료법 내의 임상전담간호사로 규정하고 운영함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환자의 진료를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서울대학교 병원은 의료법의 테두리내에서 할 수 있는 진료지원 행위만 한다고 하지만 실제로 그렇게만 운영되지 않고 있어 체계적인 의사 교육과정을 거치지 못한 진료보조인력이 의료행위를 하는 것에 대한 우려를 지울 수 없는 것은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PA 공식화는 환자의 안전과 직결되는 문제인만큼 인력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병원이 일방적으로 결정하고 추진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의료계 전체가 함께 고민해서 해결해야 될 문제라고 판단된다”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EU 금지된 '이소프로필·이소부틸 파라벤' 화장품 국내 유통2021.10.18
가정폭력 가해자, 정부 ‘아이사랑포털’ 접속해 피해 아동 위치 확인 가능했다2021.10.18
'섬·벽지거주자 등 필요 환자 대상 비대면 진료' 추진2021.10.18
혈액암 진료비, 5년새 42% 늘어…"진료비 부담 방안 마련해야"2021.10.18
e아동행복시스템, 아동학대→재학대 개입률 5.3%뿐…“제 역할 못해”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