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소량의 분자 샘플로 현장 진단 가능한 '바이오센서 칩' 개발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10-18 15:15:23
  • -
  • +
  • 인쇄
윤용진 교수 "차세대 '랩 온어 칩' 이용한 바이오 분석학의 새로운 돌파구 될 것"
▲윤용진 교수 (사진= KAIST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미세 유체의 회전력을 이용해 극소량의 분자 샘플로 현장 진단(Point-of-Care)이 가능한 바이오센서 칩이 개발됐다.

KAIST는 기계공학과 윤용진 교수팀이 뉴캐슬 대학(Newcastle University in Singapore) 김누리 교수와 공동연구를 통해 이 같은 바이오센서 칩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윤용진 교수 연구팀은 미세 유체(microfluidics) 기술과 광 초소형 정밀기계 기술 바이오센서(Optical MEMS BioSensor)를 융합해 특정 용액의 0.19 펨토 몰(fM) 농도까지 감지할 수 있는 것으로 기존의 단일 유동 방법보다 1억(108)배 이상 향상된 감지력을 보여주는 `다상 유동 바이오센서(Rotationally Focused Flow (RFF) Biosensor)'의 연구 개발에 성공했다.

윤용진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T자형 미세 유체 채널 내에 유체의 회전 운동을 발생시키는 현상을 적용함으로서, 현재까지 알려진 분자 진단의 최소 샘플 농도로, 극소량의 피분석물(target analyte)의 검진이 가능해 현장 진단 테스트 (PoC, Point Of Care testing) 개념의 바이오센서를 구현했다ˮ고 밝혔다.

이어 "이번 연구는 앞으로 코로나19와 같은 바이러스의 조기 발견을 통한 빠른 진단과 분자 진단 기기의 소형화를 통한 PoC 실시간 현장 진단을 가능하게 할 것이고, 나아가 차세대 랩 온어 칩(Lab-on-a-chip)을 이용한 바이오 분석학(bioanalytics)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을 것이다ˮ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과(NRF-2020R1A2C1011859)과 한국교육재단BK21+ 프로그램 지원을 부분적으로 받아 수행됐으며, 연구 결과는 국제적 권위 학술단체 `네이처(nature)'의 퍼블리셔 그룹인 `사이언티픽 레포트(scientific reports)'에 지난 4월 29일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씨드모젠, 제이알랩스와 mRNA 백신 등 제품 개발·생산 파트너쉽 체결2021.12.07
유틸렉스, ACE2 치료제 후보물질 국제특허 출원 완료2021.12.07
산림과학원, ‘노랑망태버섯’서 혈당 흡수 억제 물질 발견2021.12.07
法, 휴젤 보톨렉스 4종 품목허가 취소 집행정지 잠정처분 신청 ‘인용’2021.12.06
신테카바이오, 면역항암제 후보물질 전임상 동물모델서 완전 관해 효과2021.12.06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