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약품, 美 철분보충요법제제 '트리페릭주' 국내 시판 허가 획득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3 07:39:29
  • -
  • +
  • 인쇄
올해 중순부터 정식 유통 예정
▲ 제일약품 로고 (사진= 제일약품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제일약품은 혈액 투석 중 철분 보충 제제 ‘트리페릭주 (성분명 시트르산피로인산철황산나트륨공침물수화물)’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시판 허가를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혈액 투석 의존적 만성 신부전 성인 환자의 헤모글로빈 수치 유지를 위한 철분보충요법제제로 시판 허가를 받은 것으로, 올해 중순부터 정식 유통된다.

‘트리페릭주’는 2020년 3월 미국FDA로부터 승인 받아 미국 내 판매 중인 약제로, 국내에서는 판권을 확보한 제일약품을 통해 유통될 예정이다.

현재 대한신장학회 혈액투석 진료지침에 따르면 혈액 투석으로 인한 철분 결핍성 빈혈 환자에게는 철분제 또는 조혈호르몬제(ESA)가 권고되고 있다.

특히 기존의 철분제의 경우 저장철(ferritin)의 증가로 인해 심혈관 질환, 감염 등의 위험이 있을 수 있는 반면, 새로운 기전의 철분보충요법제제인 ‘트리페릭주’는 철분의 이동에 관여하는 단백질인 트렌스페린(transferrin)에 철을 즉각 전달해 저장철의 증가 없이 헤모글로빈과 적혈구의 생산성을 증가시킴으로써 기존의 문제점을 해소할 수 있다.

제일약품 마케팅 관계자는 “트리페릭주가 기존 철분 보충 요법에 대한 패러다임 개선을 통해 국내 혈액투석 환자분들에게 기전적인 이점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미약품, 지난해 원외처방 매출 7420억 달성…4년 연속 1위2022.01.19
HLB생명과학 자회사 HLB셀, 체내용 지혈제 임상 돌입2022.01.19
샐바시온, GMP 시설 갖춘 상장사 2곳에 인수의향서 제출2022.01.19
글로벌의학연구센터, ‘2022년 청년친화 강소기업’ 선정2022.01.19
크리스탈지노믹스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 1차 독성시험…이상 반응 無"2022.01.1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