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 사용, 미처방 대비 당뇨병 발생 위험 16%↑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9 16:14:07
  • -
  • +
  • 인쇄
박상민 교수 "항생제 득실 고려해 신중히 처방해야"
▲ 박상민 교수 (사진= 서울대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항생제가 당뇨병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박선재, 박영준 연구원)이 국민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40세 이상 성인 20만1459명을 14년간 추적·관찰한 연구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연구팀은 표본의 나이, 성별 등 인구통계학적 특성과 항생제 처방, 사용 항생제 계열 수, 당뇨병 발생 등 다양한 정보를 수집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항생제 누적 처방 일수와 항생제 계열 수가 많으면 당뇨병 발생 위험이 높았다.

구체적으로 항생제를 90일 이상 사용한 그룹은 항생제 미사용 그룹 대비 당뇨병 발생 위험이 16% 높았다.

또 항생제를 5가지 이상 사용한 경우 1가지만 투여한 그룹에 비해 당뇨병 발생 위험이 14%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원인으로 연구팀은 신체 내 장내미생물균총을 지목했다. 항생제 사용이 장내미생물균총에 영향을 미쳐 여러 질환을 유발한다는 것이다.

박상민 교수는 “이번 연구는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빅데이터를 활용하고 여러 변수를 고려해 연구의 신뢰가 높다”고 말했다.

이어 “40세 이상 성인에서의 항생제 사용과 당뇨병 발생 위험 간의 유의미한 상관관계가 밝혀졌으므로 항생제의 득실을 고려해 신중히 처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네이처 그룹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신 호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비만·당뇨병·심장병 앓는 소아·청소년, 코로나19 중증 악화 위험 더 크다2022.01.28
운동, 인지 기능 향상시키는 기전 확인2022.01.27
국내 가임 여성 48%는 요오드 과잉 상태…결핍 여성의 3배 ↑2022.01.25
"소아 청소년 코로나19, 위험 요인 반드시 고려해야"2022.01.24
덴마크 연구팀 "이혼·독거, 중년 남성 건강에 나쁜 영향"2022.01.1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