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무인민원발급기 음성변환용코드' 제공 추진…인권위 권고 수용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3 15:19:37
  • -
  • +
  • 인쇄
▲ 무인민원발급기의 시각장애인 접근성 강화를 위한 음성변환용코드 서비스 제공이 추진된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보건복지부와 행정안전부는 무인민원발급기의 시각장애인 접근성 강화를 위해 관계 부처와 협업해 음성변환용코드 서비스 제공이 가능토록 추진하겠다고 3일 밝혔다.


앞서 국가인권위원회는 보건복지부와 행정안전부에 시각장애인이 무인민원발급기에서 ▲주민등록등본 ▲수급자증명서 ▲장애인증명서 등 민원서류를 발급받고자 할 때, 장애인이 아닌 사람과 동등하게 발급받을 수 있도록 음성변환용코드 서비스 등 정당한 편의를 제공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이에 보건복지부와 행정안전부가 인권위 권고 이행을 추진하겠다고 회신했으며, 인권위는 보건복지부와 행정안전부가 권고를 수용한 것으로 판단했다.

다만, 인권위의 권고가 완전히 이행되어 원활한 서비스가 제공되기 위해서는 ▲예산 확보 ▲관계 기관과의 협의 ▲시스템 개선 등의 노력이 필요한 바, 인권위는 앞으로도 해당 권고에 대한 구체적인 이행 여부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인권위 "시설 정원 개선·결정권 보장 통해 지적장애인 인권 개선해야"
코로나19 감염으로 구치소 수용자 사망…인권위, 제도 개선 권고
“韓, UN장애인권리협약 준수 및 장애인 권리 예산 보장하라”
채식주의 신념 가진 수용자 건강권 보장…인권위 "법령 개정 필요"
인권위, ‘요린이‧헬린이’ 등 아동 비하표현 사용 자제 권고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