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올해부터 첫만남이용권 신설…200만원 바우처 지급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9 15:01:16
  • -
  • +
  • 인쇄
아동수당 지급 연령, '만 8세 미만'으로 확대
▲ 서울시가 올해부터 출생하는 모든 아동에게 200만원의 바우처를 지급한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서울시가 2022년 1월 1일부터 출생하는 모든 아동에게 200만원의 바우처를 지급한다고 19일 밝혔다.


또한 아동수당(월10만원) 지급연령도 만 8세 미만으로 확대됨에 따라 아동양육에 따른 경제적 부담이 완화될 예정이다.

첫만남이용권 바우처 지급 대상은 올해 1월 1일 이후 출생아로서 출생신고 후 주민등록 번호를 부여받은 영아다.

신청은 주소지 동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온라인(복지로 또는 정부 24)에서 할 수 있으며, 현재 신청접수가 진행 중이다.

지급액은 출생 아동 보호자의 국민행복카드에 포인트 형태로 전달되며. 기존에 보유한 카드로 받을 수 있고, 각 금융기관에서 새로운 국민행복카드를 발급받아 사용할 수도 있다.

지급된 바우처는 아동 출생일로부터 1년간 사용할 수 있으며, 유흥·사행업종, 레저업종 등 지급 목적에서 벗어난 유형으로 분류된 업종을 제외한 모든 업종에서 사용할 수 있다.

신청은 지난 5일부터 받고 있으며, 현재 사업 시행을 위한 시스템 구축 및 정보 현행화 등을 진행 중으로, 바우처는 4월 1일부터 지급될 예정이다

또한 아동수당을 받을 수 있는 연령도 만7세 미만에서 만8세 미만으로 확대된다. 아동수당은 아동의 권리와 복지를 증진하고, 아동양육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월 10만원씩 지급하는 제도다.

이에 따라 2022년 1월 기준으로 만 8세 미만인 아동(2014년 2월 1일 이후 출생 아동)은 2022년 1월부터 만 8세 생일이 도래하는 달의 전달까지 아동수당을 받을 수 있다.

기존에 아동수당 받았던 보호자는 별도로 수당을 신청할 필요는 없으며, 신규자는 주소지 동주민센터, 온라인(복지로 또는 정부 24)에서 신청할 수 있다.

다만, 전산시스템 개편 등 시행준비로 인해 2022년 4월 25일부터 지급받을 수 있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첫만남이용권, 아동수당 지급연령확대 사업이 양육가정의 경제적 부담경감으로 출생 친화환경 조성에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 9975명…118일 만에 1만명대 아래로
건보공단, '연세의료원 협력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센터' 개소
질병청, 원숭이두창 진단체계 구축 완료
코로나19 신규 확진 1만9298명…다시 1만명대로 내려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만3462명…위중증 235명·사망 26명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