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금지된 '이소프로필·이소부틸 파라벤' 화장품 국내 유통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8 15:12:18
  • -
  • +
  • 인쇄
정춘숙 의원 “국내 기준 EU 수준으로 강화 및 대체성분 사용 장려해야”
▲EU서 사용 금지한 성분이 함유된 화장품이 국내 수입돼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EU에서 사용 금지된 ‘이소프로필파라벤’ 및 ‘이소부틸파라벤’ 함유 화장품이 국내 수입돼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부터 올해 9월 17일까지 ‘이소프로필파라벤’ 또는 ‘이소부틸파라벤’이 함유된 기능성화장품의 수입액은 총 35만5000달러로 집계됐다.

2019~2020년간 같은 성분이 함유된 국내 제조 기능성화장품의 제품 총액은 3억6000만원으로 조사됐다. 

 

▲이소프로필·이소부틸파라벤 포함 마스크팩 생산·수입실적 (표= 정춘숙 의원실 제공)

이소프로필·이소부틸 파라벤이 함유된 ‘마스크팩’의 경우 2018년부터 2020년까지 14억6000만원 상당의 제품이 국내에서 제조됐고, 2018년부터 2021년 9월 17일까지 31만2000달러 상당의 제품이 해외에서 수입됐다.

문제는 파라벤은 화장품의 미생물 오염 및 산화·변질을 방지하는 보존제로 사용되는데, 위해성 우려가 해소되지 않아 유럽 등지에서는 화장품에 대한 일부 파라벤의 사용을 금지했다는 것이다.

유럽연합(EU)은 ‘위험성을 적절히 평가할 수 없어 향후 소비자의 안정성에 영향을 끼칠 가능성’을 우려하며 지난 2014년 11월부터 이소프로필·이소부틸·페닐·벤질·펜틸파라벤 등 파라벤 5종을 화장품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했고, 아세안(ASEAN)도 유럽연합과 마찬가지로 화장품에 5종의 파라벤을 사용하는 것을 지난 2015년 8월부터 금지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유럽 등지에서 사용금지한 파라벤 5종 가운데 페닐·벤질·펜틸파라벤에 대해서는 사용을 금지하고 있으며, 이소프로필·이소부틸파라벤의 경우 일정 기준 이내의 사용을 허용하고 있다.

정춘숙 의원은 “비교적 낮은 수준의 국내 기준 탓에 EU나 ASEAN 국가에서는 판매될 수 없는 화장품이 국내에서 수입·유통되고 있다”며 “화장품 내 파라벤 사용 제한을 EU 수준으로 강화하고, 업계에 대체성분 사용을 장려해야 한다”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영상의학분야 AI, 선별급여 90% 적용된다2021.11.28
아동수당 지급 대상 만 7세→8세로 확대…영아수당도 2년간 지급2021.11.28
오리지널 약가 인하 협상 60일→20일로 단축키로2021.11.28
2022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신청하세요2021.11.28
‘노인요양원 CCTV 설치법’ 국회 복지위 통과2021.11.28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