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 “겨울철 심뇌혈관질환 주의…증상발생 즉시 119”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8 14:52:25
  • -
  • +
  • 인쇄
기온 급격히 떨어지는 겨울철‧일교차 큰 3월, 심뇌혈관질환 사망자↑
평소 금연, 절주, 정기적인 혈압·혈당 측정 등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중요
▲ 심근경색 및 뇌졸중의 조기 증상 (사진=질병관리청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올 겨울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되며 심뇌혈관질환 사망자가 급격히 증가할 가능성이 커 각별한 주의가 당부됐다.

8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심뇌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자는 지난 10년간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는 겨울철과 일교차가 큰 3월이 여름철보다 높게 나타났다.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 혈관이 수축되고 혈압이 상승하기 때문에 심뇌혈관질환 중 특히 심근경색과 뇌졸중이 많이 발생한다.

질병청은 심근경색과 뇌졸중은 주요한 사망원인으로 증상이 갑자기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나,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하면 사망과 장애를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상생활 시 갑작스러운 가슴 통증이 30분 이상 지속되거나 호흡곤란, 식은땀, 구토, 현기증 등이 나타날 때 심근경색을 의심해야 한다.

또한 한쪽 마비, 갑작스러운 언어 및 시각장애, 어지럼증, 심한 두통 등은 뇌졸중의 의심 증상이다.

심근경색과 뇌졸중의 증상을 미리 알고 본인이나 가족, 주변에 환자가 발생할 경우, 바로 119에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심근경색과 뇌졸중의 적정한 치료를 위한 최적시기(골든타임)는 심근경색 2시간 이내, 뇌졸중 3시간 이내다.

골든타임 안에 최대한 빨리 가깝고 큰 병원 응급실에 도착하여 재관류 요법(막힌 혈관을 다시 흐르게 뚫어주는 것)을 받으면 발생하기 전과 같은 정상 수준이나 장애를 거의 의식하지 않을 수 있는 상태까지 호전될 수 있다.

이에 질병청은 국민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홍보영상 3종을 제작해 질병청 아프지마 TV, 서울역 옥외광고를 통해 홍보하고 있다.

특히 심근경색·뇌졸중 캐릭터(혈관이, 두야) 개발 및 만화로 제작해 질병청 누리소통망(네이버,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등)을 통해 배포하며 초성 퀴즈 맞추기 등의 비대면 홍보를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심뇌혈관질환 예방과 관리를 위해서는 평소 정기적인 혈압, 혈당 및 콜레스테롤 수치 확인과 9대 생활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필요하다.

흡연, 음주, 신체활동 부족 등 생활 습관 요인과 선행 질환인 고혈압, 당뇨병 등의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심근경색과 뇌졸중 같은 중증 심뇌혈관질환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심뇌혈관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건강한 생활 습관을 꾸준히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며 응급상황에 대비해 평소 심근경색 및 뇌졸중 조기 증상을 미리 알고, 발생 시 바로 119에 도움 요청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신약개발사업단, 치료제‧백신 임상지원 3건 예비 선정2022.01.28
간호‧간병통합서비스, 300병상 이상 급성기 병원 전면 확대 추진2022.01.28
진단검사의학회, 신속항원검사 확대 방침 우려…“PCR 늘려야”2022.01.28
서울시 “재택치료율 90%로 확대…모든 자치구별 외래진료센터 운영”2022.01.28
3월부터 척추 MRI 검사 건보 적용 확대…검사비 10~20만원 수준2022.01.2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