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서롭, 면역세포 프로파일링 연구 계약…”백신 개발 빅데이터 구축”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10-21 14:20:24
  • -
  • +
  • 인쇄
감염·비감염 등 4개 코호트 그룹에 대한 면역세포 프로파일링 제공
▲ 캔서롭 CI(사진=캔서롭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정밀의료 유전체 분석 및 분자진단 전문 기업 캔서롭이 최근 코리컴퍼니(COREE Company Limited)와 백신 개발 빅데이터 구축을 목적으로 약 30억 규모의 면역세포 프로파일링 연구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코리컴퍼니 박상태 미국법인대표는 “캔서롭의 유전체 분석 역량과 옥스퍼드 백메딕스(Oxford Vacmedix)의 면역세포 연구 경험과 기술을 높이 평가해 계약을 체결했다”며 “이번 연구는 감염되지 않은 그룹, 감염된 그룹, 백신 접종된 그룹, 백신 접종에 따른 부작용 그룹 총 4개 코호트 그룹으로 구분하고 각 그룹의 면역세포 프로파일링을 통해 2022년부터 3년간 최소 1만 건 이상의 분석된 결과를 빅데이터화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캔서롭은 이번 계약으로 자회사 옥스퍼드 백메딕스(Oxford Vacmedix)와 협업해 한국과 영국에서 공동으로 면역세포 프로파일링 분석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옥스퍼드 백메딕스는 옥스퍼드 대학에서 스핀오프한 기업으로 개인별 맞춤 면역치료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재조합중복펩타이드(ROP, Recombinant Overlapping Peptides) 특허기술을 기반으로 4개의 암 백신 파이프라인을 보유, 개발하고 있다.

ROP는 항암바이러스 유전자를 자극하는 펩타이드를 중복 재조합해 체내에 주입함으로써 세포성 면역체계를 증진시키는 기전을 갖고 있다. 기존 항암바이러스 치료제의 부작용을 줄이면서 개인별 맞춤 면역치료가 가능하고 예방적 백신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차세대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캔서롭 박상진 박사는 “면역세포 프로파일링은 백신 개발과 개인별 맞춤 백신 접종 및 치료에 매우 중요한 과정으로 최근 국내외에서 다양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며 “이번 연구 결과를 빅데이터로 구축해 포스트 팬데믹(Post-Pandemic)을 대비한 신·변종 감염병 환자의 개인별 감염 민감성을 파악해 더욱 효과적이고 부작용을 줄인 백신을 개발하고 개인 맞춤형 백신 접종 및 치료 연구에도 활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法, 휴젤 보툴렉스 집행정지 신청 인용…“판매 지속”2021.11.26
대구첨복, ‘제약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구축사업’ 최종 선정2021.11.26
한올바이오파마, 바이오연구소 확장 이전…신약 R&D 역량 강화2021.11.26
드림씨아이에스, ‘메디데이터 넥스트 코리아 2021’서 코로나19 임상시험 사례 발표2021.11.26
셀리버리 “흡입형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중…내부 시험서 유의미한 효과 확인”2021.11.26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