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 환자가 원하는 회진 1위 “자세하고 쉬운 설명”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7 14:13:32
  • -
  • +
  • 인쇄
국제성모병원, 입원 환자 경험설문조사 실시
▲ 대학병원 입원 환자들은 회진 시 ‘의료진의 자세하고 쉬운 설명’을 가장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대학병원 입원 환자들은 회진 시 ‘의료진의 자세하고 쉬운 설명’을 가장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은 최근 입원환자 경험설문조사를 실시해 그 결과를 지난 26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올바른 회진문화 정착을 위해 병원 CS팀에서 입원 환자 116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조사 결과, 입원 환자와 보호자는 회진 시 병원에 가장 바라는 점으로 의료진의 자세하고 쉬운 설명(33%)을 꼽았다. 회진 시 질문할 수 있는 분위기(25%), 희망을 주는 말(12%), 질환에 대한 위로 및 공감(11%)이 그 뒤를 이었다.

또 회진 시 환자가 느끼는 어려움을 묻는 질문에는 ▲회진 시 질문이 생각나지 않음(40%) ▲전문용어를 이해하지 못함(14%) ▲딱딱한 분위기(13%) 등을 꼽았다. 이 밖에 자세한 설명을 요구하기 어려움, 병력에 대한 사생활 보호 등의 의견도 나왔다.

아울러 의료진과의 소통의 질을 결정하는 ‘적절한 회진 시간’에 대한 설문에 응답자의 53%가 3~4분이 적절하다고 답했다. 이어 5분 이상이 적절하다고 답한 환자는 27% 였으며, 1~2분이 적당하다고 답한 환자도 20%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제성모병원장 김현수 신부는 “앞으로도 환자들과 소통하며 환자 중심의 의료서비스 제공과 안전한 의료 환경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서울대병원, 의료용 소프트웨어 품목군 ‘의료기기 GMP’ 인증 획득
환자 진료 도움되는 ‘초음파’…학회 강의 통해 충분히 실력 쌓아야
800병상 규모 시흥배곧서울대병원, 내년 상반기 착공…2027년 개원 목표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 경기북부지역 노동단체와 ‘건강검진 협약’ 체결
서울대병원, 재외국민 비대면 의료서비스 개시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