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의대, 의대생 대상 코로나 불안감 및 스트레스 척도 개발‧적용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10-11 18:57:08
  • -
  • +
  • 인쇄
향후 미래 의료인 의대생 정신건강 평가 및 중재 중요성 제기
▲ 울산대학교병원 교수팀(왼쪽부터 안준석-이주갑-박장호 교수) (사진=울산대학교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국내 연구진이 코로나 시대 의과대학생들의 불안과 스트레스를 조명하며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울산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진(안준석, 이주갑, 박장호 교수)과 강릉아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홍유진 교수), 서울아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정석훈 교수)는 코로나 팬더믹과 관련된 스트레스와 불안을 평가하는 바이러스 감염병에 대한 스트레스 및 불안반응 척도 ‘SAVE-6’(Stress and Anxiety to Viral Epidemics-6 itesms, SAVE-6) 개발했다.

코로나 대유행에 따른 보건의료인의 스트레스와 불안은 현재 세계적으로 중요한 의료계 화두로 이에 대한 적절한 평가 도구의 필요성이 절실히 요구되는 시점이다.

이에 연구팀은 기존 연구에서 타당성을 검증한 ‘SAVE-6’ 척도를 울산대학교 의과대학생에게 적용했다.

SAVE-6 척도 결과 의과대학생들에 대한 가벼운 불안의 절단점은 15점으로 측정됐으며 15점이라는 수치는 가벼운 불안 및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SAVE-6 척도는 불안을 검증하는 불안척도(GAD-7) 및 코로나 바이러스 불안 척도(CAS)와 같은 검증을 받은 기존 척도와 일관성을 나타냈으며 통계적으로도 타당해 성공적이라는 평이다.

특히 의과대학생들은 의료인을 준비하는 피교육자 신분임에도 불구, 다른 보건의료인과 유사한 환경에서 학업을 수행하고 있기에 누구보다 큰 스트레스와 불안에 시달릴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 점에서 의미가 있다.

안준석 교수는 “척도검사는(SAVE-6)는 코로나 대유행 시기라는 어려운 환경에서 의료인이 되는 정을 준비 중인 국내외의 의과대학생들의 정신건강을 간편하게 평가하고 중재할 수 있는 좋은 도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 논문은 ‘Frontiers in psychiatry’ 2021년 12호에 게재됐으며 울산대학교 의과대학 연구팀은 SAVE 도구를 통한 다양한 파생 연구를 통해 코로나 대유행으로 인한 각계 각층의 정신건강에 대한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가천대 길병원 전양빈 교수, 제4대 외상술기교육연구학회 이사장 선출2021.10.18
아주대병원 김유찬 교수, 제61대 대한피부과학회 차기 회장 선출2021.10.18
비스페놀과 대체물질, 모두 인체에 '유해'2021.10.16
안과학회, 실명질환 예방 위한 '안저검사 국가건강검진 도입' 촉구2021.10.13
혈당 수치, 6.8~7.0%로 관리해야 뇌졸중·심장마비 발생 위험↓2021.10.0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