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트론바이오, 그램 음성 녹농균 타겟 엔도리신 신약 美 특허 출원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6 14:16:35
  • -
  • +
  • 인쇄
"글로벌 특허권리 확보도 추진할 계획"
▲ 인트론바이오 CI (사진= 인트론바이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인트론바이오는 그램 음성균(Gram negative bacteria) 감염에 있어 최근 큰 문제가 되고 있는 녹농균 (Pseudomonas aeruginosa)에 대해 매우 우수한 항균활성을 갖는 엔도리신 (Endolysin) 신약 후보물질 ‘GNP200’을 확보했다고 26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인트론바이오는 아시네토박터 바우마니 (Acinetobacter baumannii)균에 대한 신약물질 ‘GNA200’ 개발 및 특허 출원에 이어, 녹농균에 대한 신약물질인 ‘GNP200”을 최근 개발했고, 관련 미국 물질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GNP200도 창업 초기부터 오랜기간 축적된 박테리오파지 및 엔도리신 기술로부터 개발된 엔도리신 개량기술인 잇트리신 (itLysin) 기술을 적용해 개발됐다.

특히 지금까지 엔도리신을 포함한 항생제들은 그램 음성균에 존재하는 외막(Outer membrane) 장벽을 잘 통과하지 못하는 것과 달리 엔도리신이 외막 장벽을 보다 용이하게 통과할 수 있도록 하는 잇트리신 기술이 적용됐다.

아울러 회사 측에 따르면 GNP200은 녹농균에 대한 매우 강력하고 빠른 항균활성을 발휘할 수 있는 약물이며, 일반적인 녹농균은 물론이고 항생제 내성의 녹농균에도 효과적이고, 통상 약물 치료가 매우 어렵다고 알려진 바이오필름 (Biofilm) 형태의 만성감염 녹농균에도 우수한 항균력을 제공할 수 있다.

인트론바이오 전수연 센터장은 “전세계적으로 그램 음성균에 대해 효과적인 항생제가 없는 상황이라 ‘GNP200’에 대한 관심도 높을 것”이라며, “GNP200의 기술수출 가능성이 매우 높으며, 이를 위해 미국 특허에 이어서 글로벌 특허권리 확보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트론바이오 윤경원 대표는 “잇트리신 기술은 엔도리신을 용도에 맞게 자유자재로 개량시킬 수 있는 플랫폼 기술로서, 이를 활용해 개발한 GNA200과 GNP200은 매우 기대되는 신약 파이프라인”이라면서, “SAL200 기술수출 경험을 활용해 또 하나의 성과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국산 ‘코비박 백신’ 원액…중미 수출길 열려2021.12.08
씨엔알리서치, 엔에이치스팩17호 합병절차 완료…17일 코스닥 상장2021.12.08
한미약품 ‘에페글레나타이드’ 후속 연구, 美 심장협회 혁신연구 선정2021.12.08
제넨셀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오미크론 치료 효과 특허 출원”2021.12.08
한미약품 “유통 중인 ‘아모잘탄’ 안전성, 과학적 입증”2021.12.08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