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 산화스트레스 증가로 황반변성 발병 높여”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1 13:59:36
  • -
  • +
  • 인쇄
가천대길병원 최윤형‧김동현 교수 연구팀, 1만5000여명 대상 연구

▲ 가천대 길병원 안과 김동현 교수, 예방의학과 최윤형 교수, 주민재 박사 (사진=가천대 길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국내 연구진에 의해 대기오염 물질이 실명까지 유발할 수 있는 황반변성(AMD)의 원인이라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대기오염 물질 흡입을 통한 혈액 내 산화스테레스가 증가해 황반변성 위험성을 높였을 것으로 추정됐다.

가천대 길병원 예방의학과 최윤형, 안과 김동현 교수와 예방의학교실 주민재 박사팀이 우리나라 국민건강영양조사를 활용해 40세 이상 중장년 1만5115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황반변성은 눈 망막 중심부에 위치한 황반부가 변형돼 시력장애가 발생하는 질환이다. 주요 증상은 시력저하뿐 아니라 사물의 찌그러짐, 직선의 휘어짐 등이 있다. 주요 발병 원인은 높은 연령으로, 많은 환자들이 단순노화 현상으로 치부해 방치하다가 병이 심해진 후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고령화 현상을 겪고 있는 우리나라 황반변성 발병율은 증가 추세이다. 실제 2011년 9만 872명에서 2016년 14만 6446명으로 5년간 61.2%가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연구는 그 동안 대기오염과 안질환 관련 많은 연구를 해 왔던 최윤형, 김동현 교수 연구팀이 대기오염과 황반변성의 연관성을 탐색하기 위해 이뤄졌다. 연구는 2008년부터 2012년 사이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조사됐다.

이 기간 동안 중요 교란 요인들을 제거했을 때 일산화탄소(CO)는 5배, 미세먼지(PM10)는 2~5배 높아졌다.

연구 결과, 미세먼지, 이산화질소, 일산화탄소 등 대기오염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황반변성 발병의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구체적으로 미세먼지(PM10)에 50ug/m3(우리나라 대기환경기준) 이상 노출(검진 전 2~5년간)된 군은 그보다 낮은 농도에 노출된 군보다 황반변성 위험이 1.4배 높았다.

또 이산화질소(NO2)의 경우 30ppb(우리나라 대기환경기준) 이상 노출(검진 전 5년간)된 군은 그보다 낮은 농도에 노출된 군보다 황반변성 발병 위험이 1.3배 높았다.

또한 일산화탄소(CO) 역시 500ppb 이상인 노출(검진 전 5년간)된 군은 그보다 낮은 농도에 노출된 군보다 1.5배 황반변성 위험성이 높았다.

안과 김동현 교수는 “황반변성은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는 질환으로 인구 노령화에 따라 황반변성의 발병률이 계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황변변성의 위험요소를 밝힌 이번 연구 결과는 특히 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예방의학과 최윤형 교수는 “현재 우리나라의 일상 생활 환경에서 노출되는 대기오염 수준으로도 충분히 황반변성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며 “황반변성 등 안질환을 예방하고 건강한 노년을 기대하기 위해서는 현재의 대기오염 수준을 더욱 줄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Long-term Exposure to Ambient Air Pollutants and Age-Related Macular Degeneration in Middle-Aged and Older Adults’라는 제목으로 환경 분야의 국제 학술지 ‘환경연구회보(Environmental Research)’ 8월 26일자로 발간됐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스마일라식, 성공적인 결과 위한 체크포인트는?2021.10.27
노안 백내장-안구건조증 초기 치료…정기검진이 출발점2021.10.26
스마일수술 등 시력교정술 안전 위해 ‘이것’ 체크해야2021.10.21
비대면 수업 받는 아이들 근시 주의보…드림렌즈 착용시 고려사항은?2021.10.21
라식-라섹-스마일라식…다양한 시력교정술, 장단점 알고 결정해야2021.10.20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