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지바이오, 조직재생 분야 SVF 치료 효과 입증 연구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2 14:16:31
  • -
  • +
  • 인쇄
비아이오 성형외과의원과 SVF 공동연구 MOU 체결
상처·흉터 재생 및 항노화 스킨 부스터 분야 효과 평가
▲ 왼쪽부터 유현승 시지바이오 대표이사, 조인창 비아이오 성형외과의원 대표원장 (사진=시지바이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재생의료 전문기업 시지바이오가 비아이오(BIO) 성형외과의원과 SVF(Stromal Vascular Fraction, 기저혈관분획)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조직 재생 분야에서 SVF 이식의 치료 효과 입증을 위한 연구에 돌입한다고 12일 밝혔다.

협약식은 지난 4일 유현승 시지바이오 대표이사, 조인창 비아이오 성형외과의원 대표원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비아이오 성형외과의원 세미나실에서 진행됐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시지바이오는 비아이오 성형외과와 함께 상처 및 흉터 재생, 가슴 확대, 항노화 스킨부스터 등의 적응증에서 SVF 이식의 치료 효과를 입증하는 연구 및 데이터 수집을 위한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비아이오 성형외과의원 내에 시지바이오 SVF 연구분소를 설립한다. 연구활동 및 데이터 수집에는 시지바이오의 SVF 자동추출기기 셀유닛(CELLUNIT)이 사용될 계획이다.

셀유닛은 의료진이 대상자로부터 추출한 지방조직에서 원심분리법을 이용해 SVF를 분리 및 정제하는 의료기기로 버튼 하나로 모든 과정을 자동으로 수행해 수행자의 능숙도나 환경 등의 변수에 따라 변동폭이 크던 정제율을 일정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으며 소요시간도 45분으로 크게 단축했다.

또한 SVF 분리 과정에서 필요한 효소는 국내 최초 GMP급 콜라겐 분해효소(collagenase)를 사용해 품질과 안전성을 높였다.

SVF는 지방조직에서 지방세포를 제외한 나머지 세포집단을 뜻하며 지방유래 줄기세포(adipose-derived stem cell) 외에도 혈관내피세포, 섬유모세포, 면역세포, 근육세포를 포함한 다양한 세포가 존재한다.

이에 따라 줄기세포의 주된 기능인 세포 분화 외에도 ▲혈관생성 및 혈액공급 ▲상처회복 및 조직재건 ▲세포사멸 및 지연예방 ▲면역인자 조절 ▲주변세포 활성화 등의 기능도 함께 수행한다.

또한 SVF는 배양을 거쳐 추출하는 지방유래 줄기세포와 달리, 배양 과정을 거치지 않아 암 발생 등의 위험이 비교적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지바이오 유현승 대표이사는 “향후 셀유닛을 통해 추출하는 SVF가 가진 임상적 효능과 안전성을 지속적으로 밝혀 SVF 이식이 도움될 수 있는 치료 영역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 미용성형 분야에서 전문성을 확보한 비아이오 성형외과의원과도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거래소 기업심사위원회, 신라젠 상장폐지 결정…"이의 신청할 것"2022.01.19
티앤알바이오팹, 3D 바이오프린팅 ‘두개안면골 임플란트’ 특허 취득2022.01.19
SK케미칼, 오픈 이노베이션 전담 조직 신설…신약 파이프라인 강화2022.01.19
국내 제약사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동물실험서 13.5%만 ‘효과’2022.01.19
한올바이오파마, 지난해 매출 1016억…기술료 매출 46% 성장2022.01.18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