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지노믹스‧다나테인, 골관절염치료 ‘디모드’ 공동개발 제휴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5 15:40:21
  • -
  • +
  • 인쇄
자연재생능력 20배 강화한 신약후보 'DRT101' 발명 및 개발
▲ 크리스탈지노믹스 CI(사진=크리스탈지노믹스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크리스탈지노믹스와 다나테인은 자연재생능력 20배 강화한 'DRT101' 신약후보를 기반으로 골관절 재생을 유도하는 근본치료제(DMOAD, Disease Modifing Ostearthritis Drug)를 공동 개발한다고 25일 밝혔다.

DRT101은 체내에 존재하고 있는 TGF-베타(단백질)의 3차원 구조를 기반으로 관절 조직의 구조적 개선 또는 질병 진행 억제를 통해 골관절염의 원인을 근본적으로 치료(재생)하는 '디모드(DMOAD)'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한다.

DRT101은 인체 내 자연상태에서 노화와 함께 진행되는 골관절 조직의 '퇴행'과 '재생'의 불균형을 회복시키기 위해 '재생'을 의도적으로 유도하는 목적으로 발명된 신 바이오 신약후보이다.

퇴행이 진행되는 환자의 골관절 조직에 슈퍼-BMP7의 기능을 가진 DRT101을 주입하여, 조직회복을 강력 유도하는 기전으로 작동한다.

골관절염 디모드 치료제는 전세계적으로 '무주공산'인 상황이다. 수많은 골관절염 신약후보들이 미국 FDA로부터 디모드 승인을 받기 위해 도전했지만 모두 실패했다.

현재 골관절염 시장은 통증을 낮춰주는 NSAID(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계통 약물이나 조직 퇴화가 돌이킬 수 없게 진행되면 수술을 통해 인조 골절을 삽입하는 방법만이 주를 이루고 있다.

이번 치료제 개발을 이끄는 다나테인의 최승현 박사의 바이오 기초 연구에 주력하는 세계 5대 연구소 중 하나인 솔크연구소와 UCSD의 생물학부에서 28년간 AAAS Fellow교수로 재직하면서 이룬 TGF-베타 신호체 연구의 학문적 성취가 신약후보 DRT101 발명의 기반이 됐다.

최승현 박사는 "DRT101은 생체에 원래 존재하는 신호전달체보다 월등한 기능을 발휘해 의학적 치료 효능을 목표로 한다"며 "크리스탈지노믹스와 최고의 장점을 서로 협력해 향후 세계적인 바이오 신약으로 개발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크리스탈지노믹스 관계자는 “다나테인과 협업의 시너지로 골관절염 치료제 분야에서 바이오 신약 파이프라인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화제약, 최고운영책임자 명진 부사장 영입2021.12.07
‘듀카브’ 타겟 삼은 제약사들…줄줄이 특허심판서 손떼2021.12.07
당뇨복합제 ‘가브스메트’ 타깃 염변경 약물 등장2021.12.07
에이디엠코리아, 임종언 대표이사 선임 예정…경영 체제 강화2021.12.06
이물 발견 코로나19 치료제 '베클루리주', 국내 수입은 NO2021.12.06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