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8명은 디지털로 소비…코로나19 이후 2배↑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9 13:43:27
  • -
  • +
  • 인쇄
특히 50대 2.6배·60대 10배 이상 ‘급증’
소비자원, ‘2021 한국의 소비생활 지표’ 조사 결과 발표
▲ 디지털 소비 현황 및 거래 유형별 현황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이 디지털로 소비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대비 2배 가량 증가한 수치다.

한국소비자원은 코로나19 이후 변화한 소비생활상을 살펴볼 수 있는 ‘2021 한국의 소비생활지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소비자원은 지난 5월 14일부터 6월 23일까지 전국 20세 이상 남녀 1만명을 대상으로 일대일 가구 방문 면접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코로나19 이후 국민 1만명 중 82.1%에 달하는 8207명이 디지털로 소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9년 조사 결과인 44.0%에 비해 2배 가량 증가한 수치다.

많이 이용한 유형은 인터넷·모바일쇼핑(65.8%), TV홈쇼핑(40.3%), SNS플랫폼쇼핑(20.8%) 순이었다.

특히 SNS플랫폼쇼핑 이용은 2019년 조사 결과 대비 약 5배 확대됐다. 또한 올해 처음 조사된 개인간(C2C) 거래플랫폼쇼핑 이용률은 16.6%로 집계돼 국민 100명 중 17명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디지털 소비 현황을 살펴보면 모든 연령대에서 이용률이 증가했으며 특히 코로나19 이후 50대가 2.6배(2019년 29.5%→2021년 79.2%), 60대 이상은 10배 이상(2019년 5.6%→2021년 57.6%) 디지털 소비가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상당수의 소비자가 디지털 소비 관련 불만·문제를 경험해, 개인간(C2C)거래에서 40% 넘어

한편 디지털로 소비한 소비자의 연간 1회 이상의 불만·문제 경험 여부를 살펴본 결과, 해외직구는 2019년 50.4%에서 2021년 60.0%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인터넷‧모바일쇼핑은 36.0%에서 52.5%, SNS플랫폼쇼핑은 45.2%에서 49.4%로 각각 증가했다.

특히 올해 첫 조사된 개인간(C2C)거래플랫폼쇼핑의 소비자 불만·문제 경험률은 43.9%로 전통적인 거래 유형인 TV홈쇼핑(41.8%) 보다도 높았다.

디지털 소비 과정에서 겪은 소비자불만‧문제 내용은 품질불량(34.3%), 허위·과장 표시·광고(32.9%), 상품·서비스 대비 비싼 가격(29.0%), 개인정보 유출·사기 불안(24.9%), 교환·취소·환불 등 피해해결 어려움(24.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 중 ‘허위·과장 표시·광고’는 TV홈쇼핑과 SNS플랫폼쇼핑에서 각각 42.3%, 30.9%로 가장 높았고 개인간(C2C)거래플랫폼쇼핑은 ‘교환·취소·환불 등 피해해결 어려움(36.9%)’, 해외직구는 ‘오배송 및 배송 지연(38.3%)’ 문제가 크게 두드러졌다.

디지털 거래와 관련된 소비자정책 수요를 조사한 결과, 소비자들은 ‘신원정보제공 등 거래당사자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제도 도입(73.4%)’, ‘계약내용을 명확히 표현하는 문구 및 인증정보 제공 등 정보제공 강화(72.5%)’, ‘안전한 결제시스템 도입(68.5%)’, ‘통신판매중개업자의 통신판매업자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49.5%)’ 순으로 필요성을 느끼고 있었다.

연령별로 40‧50‧60대 이상은 ‘거래당사자를 손쉽게 확인하는 제도 도입’이 가장 필요하며(각각 74.2%, 73.5%, 72.2%), ‘정보제공 강화’는 20대가 75.5%, ‘통신판매업자 관리감독 강화’는 50대에서 51.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국민이 소비생활 전반에서 느낀 종합적인 소비생활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67.0점으로 2019년 69.9점에 비해 2.9점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디지털 소비자의 만족도는 67.4점으로 2019년 69.2점보다 1.8점 하락해 상대적으로 하락폭이 낮았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60대 이상이 소비생활 전반에서 느낀 만족도는 65.8점으로 2019년 69.6점 대비 3.8점 하락했으나, 60대 이상 디지털 소비자의 소비 생활 만족도는 67.0점으로 오히려 2019년 65.0점에 비해 2.0점 향상됐다.

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디지털 소비를 이용하는 고령자가 늘면서 소비생활 전반의 만족도가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

소비자원은 “이번 디지털 소비생활 관련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소비자의 정책 수요를 반영한 관련 법령 개정 및 정책 수립을 추진하는 정책세미나를 개최하고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정책 발굴 시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부처 및 지자체에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관련 데이터는 전국민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한국소비자원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개할 계획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보람할렐루야탁구단’ 오광헌 감독, 女탁구 국가대표팀 사령탑 맡아
케이메디허브, ‘휴대용 육류 부패 감지 시스템’ 개발
‘코로나 수혜’…씨젠‧에스디바이오센서 매출 1조 명단 입성
공정위, 휴대폰 소액결제 ‘연체료 폭탄’ 담합 4개사 적발
포스텍 “커피 증발 원리로 눈 ‘번쩍’ 뜨이는 반도체 입자 개발”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