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관절 보존하는 인공관절 부분치환술 원리와 주의사항

고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5 13:09:02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고동현 기자] 무릎 퇴행성관절염은 무릎 관절이 노화하고 퇴화하며 염증이 생긴 상태를 말한다. 무릎 관절 뼈와 뼈 사이 충격을 흡수하는 연골이 닳고 손상되면서 통증, 변형을 유발한다. 때문에 일상생활에서 앉을 때, 계단을 오르내릴 때 통증으로 고생하는 이가 많다.

퇴행성관절염 초기에는 약물 등 보존적 치료로 호전을 기대할 수 있지만 차도가 없다면 인공관절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인공관절 수술은 60여년에 걸친 발전을 통해 성공률과 정확도가 향상된 수술이지만 연골을 제거하고 인공 구조물로 무릎 관절을 완전히 대체하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이도 적지 않다. 이 경우 무릎 관절 전체를 없애는 인공관절 전치환술 대신 손상이 생긴 관절 일부만 인공관절로 교체하는 ‘부분치환술’을 고려할 수 있다.

인공관절 부분치환술은 말 그대로 건강한 부분을 최대한 보존하는 방식이다. 건강한 관절을 제거하지 않고 살리기 때문에 기능을 보존할 수 있고, 관절 운동의 각도가 좋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인공관절 전치환술에 비해 절개와 출혈이 적은 편이기 때문에 일상으로의 회복이 빠른 편이다.
 

▲ 고용곤 병원장 (사진=연세사랑병원 제공)


여러 장점이 있음에도 부분치환술을 시행하는데 걱정이 앞선다면 3D 시뮬레이션 맞춤형 부분치환술을 고려해볼 수 있다. 3D 시뮬레이선 맞춤형 부분치환술은 기존 부분치환술의 한계를 극복한 치료로 반대편 무릎에 가해지는 하중을 줄여 무릎의 부담을 줄이고, 인공관절 수명의 연장을 기대할 수 있다.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인공관절 부분치환술은 자기 관절의 일부를 보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좋은 수술이다”며 “다만 수술 과정이 어려워 집도하는 의료진의 많은 경험이 요구된다. 따라서 경험 많은 의료진을 통해 수술을 진행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고동현 기자(august@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급격한 운동으로 인한 무릎 십자인대 파열 위험…심하면 수술 고려해야
발목염좌 방치하다 만성 발목불안정증 부른다
어깨 통증 일으키는 회전근개파열, 오십견과 차이점은?
빈번한 허리디스크 재발…수술이 답일까?
어깨 통증 질환 오십견 VS 회전근개파열 차이는?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