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층 건물도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 의무화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3 12:50:50
  • -
  • +
  • 인쇄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 국무회의 의결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앞으로 지방직영기업, 지방공사, 지방자치단체출연 연구원 등은 국가ㆍ지방자치단체ㆍ공공기관과 동일하게 일반음식점, 공연장, 종교집회장 등에 대해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Barrier Free) 인증을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의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23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지난 6월 8일 개정된 '장애인등편의법' 시행에 맞춰 법률에서 위임한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인증 의무 시설의 범위와 인증의무 위반 시 과태료의 세부기준을 정하고자 마련됐다.


우선, 국가·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 외에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을 의무적으로 받아야 하는 시설의 범위를 정했다.

지방직영기업, 지방공사, 지방자치단체출연 연구원 등이 신축·증축·개축 또는 재축하는 공공건물 및 공중이용시설이나 민간이 신축·증축·개축 또는 재축하는 초고층 건축물 및 지하연계복합건축물(초고층 및 지하연계 복합건축물 재난관리에 관한 특별법 제2조)은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을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또한 인증 및 인증 유효기간 연장 의무 위반 과태료 부과기준을 마련했다.

인증의무 및 인증유효기간 연장의무 위반 시 과태료 200만 원이 부과된다.

보건복지부 신용호 장애인권익지원과장은 “이번 시행령 개정을 통해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을 받은 시설이 확대되어 장애인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건축물에 접근하고 이용함으로써 장애인의 사회활동 참여가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번에 개정된 시행령은 12월 4일부터 시행된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신질환자 입원적합성심사, 인권은 높이고 자기결정권 보장은 '글쎄'2021.12.07
자율형 분석심사 선도사업, 내년부터 ‘중증외상’까지 확대2021.12.07
독감 의심환자, 외래 1000명당 3.5명…"예방접종 서두르세요"2021.12.07
‘발달재활서비스 제공기관 서비스 평가체계 마련’ 추진2021.12.06
‘입양 취소·파양 등 정부가 아동 보호·관리’ 추진2021.12.06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