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 첫 도입… 상용화 위한 시범 운영

김준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2 12:57:39
  • -
  • +
  • 인쇄
서초아이파크점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 첫 도입…상용화 위한 시범 운영 본격화
▲ 세븐일레븐 자율주행 로봇 배달서비스 (사진=세븐일레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차세대 근거리 배달 서비스의 포문을 열었다.

세븐일레븐은 서초아이파크점에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를 도입하고 근거리 배달 서비스의 상용화를 위한 시범 운영에 본격 돌입한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8월 자율주행 로봇 소프트웨어 개발 스타트업 ‘뉴빌리티’와 ‘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 도입 및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지 약 3개월 만이다.

이번 세븐일레븐의 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는 건물이나 상가 같이 제한된 영역의 실내가 아닌 복잡도가 높은 도심지 실외에서 이루어지는 첫 편의점 무인 배달 모델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배달로봇 ‘뉴비’는 카메라 기반 자율주행 시스템을 탑재하고 있어 도심 내에서 뛰어난 자율주행 성능을 보여준다. 복잡한 도심이나 비, 눈 등이 오는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자율주행 배달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뉴빌리티 관계자는 “서울 강남과 같은 도심지에서는 고층 건물이 많아 기존의 GPS 기반 자율주행 시스템이 잘 작동하지 않을 수 있고, 보행자와 자전거 등으로 붐비기 마련”이라며 “뉴비 배달로봇은 멀티 카메라 시스템뿐만 아니라 다양한 센서 기술을 융합해 도심에서도 정확한 위치 추정과 장애물 인식, 회피가 가능하다. 또한 고가의 라이다 방식 로봇보다 상용화가 용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븐일레븐은 실내와 달리 각종 변수가 많은 실외에서의 첫 무인 배달 서비스 시도인 만큼 시스템 및 오퍼레이션 안정화에 무엇보다 주력할 계획이다.

3개월간의 집중 테스트 기간을 갖고 서비스 운영 반경을 300m까지 단계별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동시에 ‘뉴비’ 운영 대수도 순차적으로 추가 도입해 시시각각 발생하는 배달 주문 건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복합 운영 프로세스도 갖춰 나간다. 최대 적재량은 25kg이다.

한편 세븐일레븐은 4차산업혁명시대 편의점 업계 DT(Digital Transformation) 혁신을 주도해 왔다. 2017년 최초의 무인 편의점 모델 ‘시그니처’를 선보였고 2018년에도 AI 결제로봇 ‘브니’, 자판기 편의점 ‘익스프레스’ 등을 개발했다.

또한 드론 물류 배송 솔루션‧서비스 전문 스타트업 파블로항공과 함께하는 드론 배송 서비스도 내달 시범 론칭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이번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한 근거리 배달 서비스를 통해 편의점 업계 DT 리딩기업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하는 동시에 차세대 편의점 배달 서비스 시장도 선점해 나갈 방침이다.

최병용 세븐일레븐 DT혁신팀 선임책임은 “근거리 배달은 편의점의 대표 서비스로 서서히 자리잡고 있으며 향후 그 수요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차세대 배달 서비스 모델을 성공적으로 구축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가맹점의 운영 편의와 수익을 증대시킬 수 혁신 활동에 더욱 집중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메디밸류, 의료재료 원스톱 구매 플랫폼 솔루션 제공2021.11.29
쿠팡, ‘블랙프라이데이’ 기획전 진행2021.11.26
GS25, 제철 먹거리 강화…’벌교새꼬막비빔밥’ 출시2021.11.24
이마트, 자체 화장품 전문점 '스톤브릭' 연내 철수키로2021.11.24
GS샵, 컨슈니어 위한 ‘GNM자연의품격’ 신상품 단독 론칭2021.11.23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