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브로이맥주, 상장주관사로 미래에셋·키움증원 선정…기업가치 6000억 책정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10-13 12:44:14
  • -
  • +
  • 인쇄
"내년 하반기 IPO 완수 목표로 상장 준비 박차 가할 예정"
▲세븐브로이 로고 (사진= 세븐브로이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국내 1세대 수제맥주 기업 세븐브로이맥주가 상장 주관사로 미래에셋증권과 키움증권을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세븐브로이맥주는 내년 하반기 IPO 완수를 목표로, 상장 채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대표 주관사로 미래에셋증권을 선정하고, 키움증권은 공동 주관사로 참여한다. 양사는 세븐브로이맥주의 IPO 밸류에이션을 약 4000억~6000억 수준으로 책정했다. R&D 역량과 수제맥주 시장 경쟁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다.

2011년 법인을 설립한 세븐브로이맥주는 순수 국내 자본 수제맥주 기업이다. 중소기업 최초로 맥주제조 면허를 획득했으며, 횡성과 양평에 제조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청와대 만찬주로 선정된 강서맥주부터 대한제분과 콜라보로 진행된 곰표밀맥주, 깊고 풍부한 맛으로 인기를 끌고있는 한강맥주 등 국내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다양한 수제맥주로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이런 인기를 바탕으로 올 상반기 영업이익 흑자 전환과 함께, 올해 매출 약 650억을 내다보고 있다.

또한 세븐브로이맥주는 올 9월 전라북도 및 익산시,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과 MOU를 체결했다. 이를 통해 전북 익산에 위치한 국가식품클러스터 내 약 4000평 규모의 부지와 총 270억원을 투자, 국내 수제맥주 기업 중 최대 규모의 생산 시설인 ‘세븐브로이이즈’를 착공 중이다.

아울러 내년 상반기부터 생산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사 제품 및 출시를 앞둔 신규 수제 맥주 생산에 집중함으로써 내년 성장 폭은 더욱 커질 것으로 회사 측은 전망하고 있다.

이외에도 세븐브로이맥주는 무알코올 맥주 생산 시설도 구축해 국내 무알코올 주류 시장에 진출하는 등 1세대 수제맥주 기업으로서 시장 발전 및 확대를 위한 책임감 있는 행보도 이어갈 계획이다.

세븐브로이맥주 김강삼 대표는 “국내 맥주 시장에서 수제 맥주의 점유율이 점차 높아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다양한 연구개발을 통해 시장 경쟁력을 끌어올려 보다 다양하고 양질의 수제맥주를 공급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븐브로이맥주는 크라우드 펀딩에 참여했던 기존 소액주주들을 대상으로 주식교환도 진행한다. 10여년 간 성장과 어려움을 함께해 준 투자자들의 은혜에 보답하고, 감사의 뜻을 전한다는 취지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政, 배추·무 등 '김장재료' 공급 확대…내달부터 할인 판매 실시2021.10.28
SPC 던킨, 11월 이달의 도넛 '’스머커스 도넛' 2종 출시2021.10.28
파리바게뜨, ‘월클 토종효모 곡물식빵’ 출시2021.10.28
롯데칠성, 신제품 '글렌고인' 2종 출시2021.10.28
호가든, ‘호가든 보타닉’ 병맥주 출시2021.10.2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