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코바이오메드, 코로나 중화항체 신속진단키트 독일시장 진출 추진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4 12:44:13
  • -
  • +
  • 인쇄
독일 약국 채널 통해 중화항체 신속진단키트 판매 예정
▲ 미코바이오메드 CI (사진= 미코바이오메드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체외진단의료기기 제조사 미코바이오메드는 코로나19 중화항체 신속진단키트를 전면에 내세워 의료기기 강국 독일의 시장 진입에 도전한다고 14일 밝혔다.

 

미코바이오메드 측은 사실상 독일 시장 진입의 준비 작업은 마무리됐다는 입장이다. 앞서 미코바이오베드는 중화항체 신속진단키트와 리더기, PCR 장비, 코로나19 타액 진단키트 등 총 8개 주력 제품을 독일 연방 의약품·의료기기 관리기관(BfArM)에 수입 신고를 완료했다고 10일 밝힌 바 있다.

8개 제품 중 가장 주목받는 것은 단연 중화항체 신속진단키트와 리더기 장비다. 중화항체는 바이러스와 결합해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키는 항체로, 백신 효능을 가늠할 수 있는 주요 지표 중 하나다.

미코바이오메드의 중화항체 신속진단키트(VERI-Q SARS-CoV-2 Neutralizing Antibody Rapid Test Kit)는 손가락에서 채혈한 피 한 방울로 코로나19 중화항체 생성 여부를 15분에서 20분 내로 확인할 수 있다.

이외에도 미코바이오메드는 중화항체 역가(농도)를 정량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리더기(VERI-Q Pino View)도 개발해 상용화 중이다.

아울러 미코바이오메드 측은 지난달 현지에서 독일 방역 정책 자문 교수 등, 핵심 오피니언 리더와 미팅을 가졌으며, 빠른 시일 내에 자사 중화항체 신속진단키트 수출을 가시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현지 약국 유통 채널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독일 내 중화항체 진단 시장이 기지개를 켜고 있다”며 “독일 몇몇 회사들은 직원들의 중화항체 역가를 주기적으로 확인하는 사내 방역 지침을 추진하고 있는 정도”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달 말 독일 내 성능 검증을 위한 중화항체 신속진단키트 샘플을 출하할 예정이며, 동유럽과 러시아 시장의 관문이라고 할 수 있는 독일 시장 진입을 시작으로 수출 지역을 점차 확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독일은 유럽과 전세계 의료기기 시장에서 각각 1위와 3위를 차지하고 있는 주요 시장이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에 따르면 시장 규모도 34조원에 달해 약 8조원 규모의 국내 시장에 비해 월등히 크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메디뷰랩, ‘2022 키메스’ 참가…고주파 온열 암 치료기 네오써모스 선보여2022.01.27
하이드라페이셜, 안티에이징 솔루션 ‘더마빌더 부스터’ 출시2022.01.27
원텍 "레이저 이용한 손발톱 진균증 치료에 보험수가 적용"2022.01.27
로킷헬스케어, 글로벌 유통사 계약 추가…스킨재생치료 플랫폼 누적 2조5000억2022.01.27
아이센스, 지난해 매출 2330억…2년 연속 최대 실적 경신2022.01.2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