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겨울철 한파 대비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 본격 가동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1-30 12:45:36
  • -
  • +
  • 인쇄
전국 500여 개 응급실 참여…겨울철 한랭질환 건강피해 감시
▲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가 본격 가동된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한파에 따른 한랭질환 발생 현황과 주요특성에 대한 정보를 수집해 국민에게 신속하게 전달하는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가 본격 가동된다.

질병관리청은 올 겨울 한파로 인한 건강피해를 감시하기 위해 12월 1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를 가동한다고 30일 밝혔다.

아울러 질병청은 오늘(30일) 돌풍을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며 영하권으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수 있다는 기상청의 예보에 따라 한랭질환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운영기간 동안 질병청은 전국 약 500개 협력 의료기관으로부터 한랭질환자 현황을 신고받아 매일 질병청 누리집을 통해 국민과 유관기관에 정보를 제공한다.

한랭질환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돼 인체에 피해를 줄 수 있는 질환으로 저체온증, 동상, 동창이 대표적이다.

질병청이 발표한 지난 2020`2021절기 한랭질환 감시 결과에 따르면 한랭질환자는 433명(추정사망자 7명 포함)이 신고돼 2019-2020절기 대비 4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1절기 한랭질환자의 세부 발생특성을 살펴보면 연령별로는 65세 이상이 전체 환자 중 40.2%(174명)로 가장 많았고, 고령일수록 저체온증과 같은 중증 한랭질환이 많았다.

특히 저체온증 환자의 50.7%(148명)가 65세 이상이었다.

발생 장소는 길가나 집주변과 같은 실외가 80.4%(348명)로 많았고 실내 집에서도 13.6%(59명)가 발생했다.

발생 시간은 기온이 급감하는 새벽·아침(0시~9시)이 37.4%(162명)로 많았다.

한편 한랭질환자 중 23.6%(102명)는 내원 시 음주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청 정은경 청장은 “올 겨울은 기온 변화가 크고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수 있다는 기상청의 전망에 따라 지자체 및 참여의료기관과 지속적 협력을 통해 한파 건강피해 감시를 강화하고 발생 현황정보를 신속하게 공개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 3859명…위중증 환자 579명2022.01.17
거짓‧부정하게 마약류 취급승인 받으면 허가 취소…행정처분 기준 마련2022.01.17
준비 미흡한 ‘코로나 치료제’ 처방 체계…제2의 백신 사태 불러오나2022.01.17
“비대면 전화상담‧처방, 고혈압‧당뇨 환자 ‘처방지속성’ 높였다”2022.01.17
안철수, '정신건강 국가책임제' 공약…“정신과 의료비 90% 건보 보장”2022.01.1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