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스템바이오텍 "‘골관절염 연골재생’ 논문, 국제 학술저널 게재 승인"

남연희 / 기사승인 : 2021-10-13 13:08:54
  • -
  • +
  • 인쇄
이승희 연구소장 "연골재생·구조개선·통증관리 측면서 현저한 시너지 효과 발휘 기대"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강스템바이오텍은 제대혈유래 중간엽 줄기세포와 연골유래 물질의 복합 투여를 통해 퇴행성 골관절염의 구조개선 효능을 확인한 논문을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조직공학·재생의학 국제 저널 ‘Tissue Engineering and Regenerative Medicine’에 최근 게재승인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퇴행성 골관절염은 물리적인 관절면의 손상이나 퇴행성 변화에 의한 연골 세포 밀도 감소로 인해 발생하는 질환으로, 현재 사용되고 있는 약물은 스테로이드 제제, 비스테로이드 항염증제 등으로 일시적 통증제어 수준의 대증요법에 의존하고 있다.

다양한 세포치료제 개발 회사에서 구조개선을 목표로 하는 치료제 개발을 시도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구조개선효과가 있는 근본적 치료제로 인정된 DMOAD(Disease Modifying Osteoarthritis Drugs) 치료제는 없는 실정이다.

이러한 가운데 강스템바이오텍은 사람과 가장 유사한 과정으로 골관절염이 유발되는 염소 골관절염 동물모델에서 제대혈유래 중간엽 줄기세포와 연골유래물질과의 복합투여를 통해 각 물질의 단독투여 대비 재생치료 효능을 유의적으로 증가시킬 수 있음을 확인함과 함께 그 효과가 1년 이상 지속됨을 확인했다.

특히 투여한 세포가 연골세포로 분화해 연골조직 재생에 직접적으로 기여함을 밝힘으로써, 현재까지 발표된 어떠한 치료제의 연구결과보다 명확한 DMOAD치료제로서의 근거를 제시하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연구팀은 “세계 최초로 대동물 골관절염 모델에서 줄기세포와 연골유래물질의 융복합 치료제의 효능이 1년 이상 지속됨을 밝혔다는 점과 투여한 세포가 직접적으로 연골세포로 분화해 속한 재생효과를 유도한다는 점을 과학적으로 밝힌 것에 그 의의가 있다.

이승희 연구소장은 “대동물모델에서 유의적 효능 확인을 통해 세계 최초의 DMOAD 개발에 더욱 확신을 갖게 됐다”며 “융복합 치료제로서 줄기세포가 가지고 있는 연골재생, 구조개선 및 통증관리 측면에서 현저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게 돼 근본적 치료제 개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 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글로벌 바이오 허브 선점 위한 송도 11공구 부지 공급”2021.10.20
강스템바이오텍, 유증 일반공모 청약률 1300대1… 4886억 몰려2021.10.20
휴온스, ‘메노락토 YT1’ 갱년기 증상 개선 조성물 기술 특허2021.10.20
알피바이오, 일동바이오와 ‘유산균 오메가3 장용성 연질캡슐’ 공동 개발 업무협약2021.10.20
브릿지바이오, 궤양성 대장염 신약 후보물질 中 임상 1상 투약 개시2021.10.20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