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식품기업 15개사와 공공데이터 확충 나선다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4 13:22:52
  • -
  • +
  • 인쇄
식품영양정보 기부 운동 진행
▲ 식품영양정보 기부운동 개념도 (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기업이 보유한 식품영양정보를 공공데이터로 활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정부가 제공하는 식품영양정보에 더해 기업이 보유한 식품영양정보도 공공데이터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식품영양정보 기부운동을 식품관련 협회 및 국내 대표 식품기업 15개사와 함께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기부운동에 참여하는 15개 식품회사는 ▲건국대학교 건국유업 ▲남양유업 ▲농심 ▲대상 ▲동원F&B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매일유업 ▲삼양식품 ▲씨제이제일제당 ▲오뚜기 ▲팔도 ▲푸르밀 ▲풀무원 ▲한국코카콜라 등이다.

최근 건강한 식생활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다양한 분야의 데이터를 융합한 새로운 서비스가 많아짐에 따라 식품영양정보의 활용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이에 식약처는 민간이 보유하고 있는 식품영양정보를 기부 받아 누구나 자유롭게 건강한 식생활을 위한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는 ‘공공데이터’로 제공할 계획이다.

자체 실태조사와 분석 사업 등으로 수집한 가공식품의 영양정보는 식품안전나라에서 ‘식품영양성분 데이터베이스’로 제공하고 있지만 가공식품은 매우 다양한 제품이 새로 출시되고 기존 제품 구성도 수시로 변경되기 때문에 이를 모아서 실태조사나 수집‧분석해 데이터로 구축하는데 많은 인력과 비용이 소요된다.

식약처는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 8월 기업이 보유한 영양정보를 공공데이터로 활용할 수 있도록 ‘식품영양정보 기부운동’을 제안했다.

지난 8일까지 참여기업을 모집한 결과 국내 대표 식품 기업 15개사가 참여 의사를 밝혔으며 업계의 의견을 수렴해 면류 등 10개 식품군의 영양정보를 우선 수집하기로 했다.

식품영양정보 기부운동에 참여하는 기업이 자사 제품의 영양정보를 제공하면 식약처는 ‘식품영양성분 데이터베이스’에 신규 데이터를 구축하는 동시에 기존 데이터를 현행화하는 작업도 진행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이번 기부운동을 계기로 식품영양정보가 가치 있게 활용될 수 있도록 산업계와 소통 채널을 구축해 식품영양정보 수집 제도화 방안 등을 함께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檢, 전산망 불법접속 혐의 불기소 처분…bhc vs BBQ 공방2021.10.18
롯데칠성음료, '킬리카눈 슬라우치' 출시…연말 와인 시장 공략2021.10.18
파리바게뜨, 에라자야와 합작법인 설립…인도네시아 진출한다2021.10.18
친환경 농산물 섭취하면 살충제 노출 줄일 수 있다2021.10.18
식약처, 유통 중인 양식수산물 동물용의약품 잔류검사 실시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