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라메디, 美 바이오아시스와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개발’ 연구협력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1 12:53:00
  • -
  • +
  • 인쇄
항제 개발·상업화 독점 권리권 소유 예정
▲ 뉴라메디 로고 (사진= 뉴라메디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개발 전문기업 뉴라메디가 미국 바이오아시스(Bioasis)사와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연구협력 계약을 통해 양사는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다. 계약에 따라 뉴라메디의 항체인 토마라리맙(Tomaralimab)과 바이오아시스의 xB3TM 플랫폼을 적용시킨 항체에 대한 개발 및 상업화 독점 권리권은 뉴라메디가 소유하게 되고, 바이오아시스는 제품 개발 완료 시 최대 7200만 달러의 마일스톤과 로열티를 받게 된다.

뉴라메디가 보유하고 있는 파이프라인 토마라리맙은 파킨슨병의 원인이라 여겨지는 알파 시누클레인(a-synuclein)의 응집체 전이를 억제시키는 역할을 한다. 현재 토마라리맙은 파킨슨병, 다계통위축증 등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연내 임상 승인 신청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러한 토마라리맙에 혈뇌장벽(BBB) 투과율을 높이는 바이오아시스의 고효율 수용체 xB3TM을 적용시킴으로써, 혈뇌장벽(BBB) 투과를 개선시켜 적은 용량으로 뇌질환 치료 효과도 높일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특히, 금번 협력을 통해 항체 개발이 완료되면 뉴라메디는 혈뇌장벽(BBB) 투과가 개선된 추가 파이프라인을 확보하게 된다.

뉴라메디 이승재 대표는 “바이오아시스와의 협력을 통해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 토마라리맙의 차세대 파이프라인을 확보함으로써 퇴행성 뇌질환 환자들에게 보다 나은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바이오아시스 Deborah Rathjen 대표는 “뉴라메디와 파킨슨병 등 새로운 타겟에 대한 협력관계를 갖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자사의 플랫폼 기술은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의 효능을 증대시켜주는 역할을 하는 만큼 뇌질환 환자들의 삶의 개선을 위해 협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바이오니아 “전신 방사선-유도 섬유화증 억제 후보물질 효과 입증”
바이온 투자사 미래셀바이오, 첨단바이오의약품 제조업 허가 취득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췌장암 항체신약 美 FDA 임상 1‧2a상 신청
엔지켐생명과학 “구강점막염 치료제 美 FDA 혁신신약지정 미흡 통지”
에쓰씨엔지니어링 자회사 셀론텍, 콜라겐 관절강내 주사 ‘카티졸’ 태국 시판허가 획득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