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장애인, 타 장애인比 활동지원 수급 인정·급여시간 20% 이상↓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3 12:40:36
  • -
  • +
  • 인쇄
남인순 의원 "정신장애인 어려움 반영해 종합조사표 개선해야"
▲정신장애인의 수급인정률과 급여시간이 타 장애인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정신장애인 특성을 충분히 반영해 활동지원 서비스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장애인 활동지원 신청자 수 및 수급인정 현황’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장애인 활동지원 서비스를 신청한 전체 장애인은 1만845명이며, 이 중 82.3%인 8923명이 수급을 인정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정신장애인의 경우 733명이 신청했으나 61.5%인 451명만이 수급을 인정받아, 신청 대비 수급 인정률이 약 20%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애유형별 장애인 활동지원 신청자 수 및 수급인정 현황 (자료= 남인순 의원실 제공)


수급 인정률이 가장 높은 장애 유형은 자폐성 장애로 96.1%였고, 이어 ▲뇌병변 장애 88.7% ▲언어장애 84.2% ▲지적장애 83.8% ▲시각장애 83.5% 순으로 나타났다.

수급 인정률이 가장 낮은 장애 유형은 안면장애로 1명이 신청했으나 불인정 받아 0.0%를 기록했으며, 이어 ▲심장장애 53.8% ▲청각장애 57.4% ▲정신장애 61.5% ▲뇌전증장애 62.7% 순이었다.

문제는 정신장애가 15개 장애 유형 중 활동지원 서비스 급여량이 가장 적다는 것이다. 실제로 올해 6월 말 기준 장애인 활동지원 서비스를 수급받은 전체 장애인과 평균 급여시간은 각각 12만1861명 128시간으로 나타난 반면에 정신장애인 수급자와 평균 급여시간은 각각 3568명 89.4시간에 불과했다.

평균 급여시간이 가장 많은 장애 유형은 뇌병변 장애로 169.9시간이었고, 이어 ▲지체장애 167.1시간 ▲시각장애 136.4시간 ▲자폐성장애 112.1시간 ▲지적 장애 108.1시간 순이었다.

평균 급여시간이 가장 적은 장애 유형은 정신장애에 이어 ▲안면 장애 90.5시간 ▲신장장애 94시간 ▲심장장애 94.2시간 ▲호흡기장애 96.9시간 순으로 나타났다.


▲장애유형별 장애인 활동지원 수급자수 및 급여량 현황 (자료= 남인순 의원실 제공)

남인순 의원은 “정신장애인의 활동지원 서비스 신청 대비 수급률이 현저히 낮고, 평균 급여량이 전체 장애 유형 중 가장 낮다는 점은 현 활동지원 서비스 제도가 정신장애인의 특성을 충분히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의미일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서비스 종합조사표의 경우 주로 정신장애인이 해당될 수 있는 항목 수 및 배점이 상당히 적고, 문항 내용이 상대적으로 추상적이기 때문에 지원이 필요한 정신장애인이 배제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당사자의 의견을 청취해 정신장애인의 어려움을 충분히 반영할 수 있도록 종합조사표를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 나아가 활동 지원을 비롯한 복지서비스 제공에 있어서 정신장애인의 특성이 충분히 고려되고 있는지, 어떤 서비스가 더 필요한지, 점검과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출국자 건보증 부정사용, 3년간 11만건 발생…건보재정 150억 누수2021.10.18
코로나19 백신 미접종률 12.1%…3명 중 1명은 30대 이하2021.10.18
코로나예방접종센터, 10월 말부터 순차적 운영 종료2021.10.18
오늘부터 면역저하자 대상 '부스터샷' 사전예약…11월부터 접종2021.10.18
임산부·16~17세 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