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숙 “각종 사고‧비위 적십자사, 혈액수급 상황은 매일이 위기”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4 13:20:12
  • -
  • +
  • 인쇄
올해 상반기 혈액 적정 보유량 유지일 단 9일…O형은 단 하루도 없어
직원 음주운전·성비위 등 사건·사고로 기관 신뢰도 저하
서정숙 “적십자사, 내부기강 바로잡고 국민신뢰도 제고해야”
▲국민의힘 서정숙 의원 (사진= 서정숙 의원실 제공)

 

매년 혈액수급상황은 악화되고 대한적십자사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는 날이 갈수록 저하되고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이에 내부 기강을 바로잡고 국민신뢰도를 제고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서정숙 의원은 14일 대한적십자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해마다 악화되는 혈액수급상황 극복을 위해 헌혈 독려가 필요한데 대한적십자사의 국민 신뢰도는 날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서 의원이 적십자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코로나19 발생이후 혈액수급사정은 날로 악화돼 2021년 상반기에는 혈액적정보유량을 유지한 날이 단 9일 뿐이다.

특히 모든 혈액형에 수혈 가능한 O형의 경우 1월부터 7월까지 단 하루도 적정보유량을 유지한 날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 심각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음이 확인됐다.

서 의원은 “헌혈을 기반으로 한 혈액사업은 국민 개개인의 자발적인 동참에 의존할 수 밖에 없는 구조로 ‘헌혈’ 자체에 대한 홍보와 이를 수행하는 기관에 대한 신뢰도 유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그런데 최근 5년간의 국민인식 변화를 살펴보면 대한적십자사의 신뢰도가 날이 갈수록 하락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서 의원은 대한적십자사의 기관 내에서 발생한 비위 사건들이 국민 인식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음을 지적했다.

서 의원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기관 내 징계의결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음주운전 7건을 포함한 음주 관련 징계 9건, 탈의실 카메라 설치 등을 포함한 성비위 사건 7건 등을 비롯하여 동료 간 욕설·폭행, 개인정보 유출 등 국민 정서에 부합하지 않는 비위 사건들이 수차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 의원은 “대표적으로 수혈이 필요한 환자가 교통사고 환자다. 그것을 누구보다 잘 알면서도 음주운전을 하는 직원들이 있는 기관에 어느 국민이 피를 기부하러 가겠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최근 가짜 기념품 사건, 사무총장 해임 건 등까지 겹쳐 적십자사의 신뢰도가 추락하고 있는데 혈액수급위기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대한적십자사가 내부 기강을 바로잡고 기관에 대한 국민신뢰도를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개선을 촉구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EU 금지된 '이소프로필·이소부틸 파라벤' 화장품 국내 유통2021.10.18
가정폭력 가해자, 정부 ‘아이사랑포털’ 접속해 피해 아동 위치 확인 가능했다2021.10.18
'섬·벽지거주자 등 필요 환자 대상 비대면 진료' 추진2021.10.18
혈액암 진료비, 5년새 42% 늘어…"진료비 부담 방안 마련해야"2021.10.18
e아동행복시스템, 아동학대→재학대 개입률 5.3%뿐…“제 역할 못해”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