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모 피셔, 올해 바이오프로세스 서플라이 센터 건설 계획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5 13:22:37
  • -
  • +
  • 인쇄
인천 영종도 내 2400평 규모 바이오프로세스 서플라이 센터 등 건설 예정
▲ 써모 피셔 사이언티픽 로고 (사진= 써모 피셔 사이언티픽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써모 피셔 사이언티픽(Thermo Fisher Scientific Inc)은 국내 백신을 비롯한 바이오의약품 원부자재 안정적 공급을 위한 ‘바이오프로세스 서플라이 센터(Bioprocess Supply Center)’를 2022년 내 건설할 계획이라고 25일 발표했다.


이로써 국내 바이오의약품 생산에 필요한 핵심 원부자재들을 보다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공급해, 유관 기업들의 생산 안정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최근 코로나19와 함께 항체의약품, 백신, 세포 및 유전자치료제를 포함한 바이오 의약품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생산에 필요한 핵심 원부자재의 안정적인 공급에 대한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이에 써모 피셔는 2022년까지 바이오 의약품 핵심 원부자재 생산 능력 및 공급 확대를 위한 6억5000만 달러(7500억 이상) 이상의 투자 계획을 발표, 현재 미국, 유럽, 아시아 지역을 포함한 전 세계 11곳에 원부자재 공장을 확장하거나 새롭게 건설하고 있다.

국내에도 다양한 투자를 진행해 오고 있는 써모 피셔는 2022년까지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등 우수한 국내 바이오 기업들이 모여 바이오 허브를 구축하고 있는 인천 송도 인근인 영종도에 약 2400평 규모의 바이오프로세스 서플라이 센터를 건립하고 임상 서비스 퍼실리티(Clinical Service Facility)를 확장 이전하기로 결정했다.

바이오프로세스 서플라이 센터는 엄격한 품질 관리를 위하여 제품의 보관 온도에 맞는 다양한 온도 조절 시설을 갖추고, 추후 ISO 13485 국제 인증을 획득하여 보관에서 배송까지 안전하게 원스톱 서비스를 고객에 제공할 계획이다.

같은 지역으로 확장 이전될 임상 서비스 퍼실리티는 대조약 구매 및 소싱까지 임상 개발 과정 전반에 걸친 서비스를 모두 제공하여, 고객의 성공적인 임상을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석수진 써모 피셔 사이언티픽 코리아 대표이사는 “2022년 완공될 바이오프로세스 서플라이 센터와 임상 서비스 퍼실리티 센터는 단기적으로 국내 코로나 19 백신을 비롯한 다양한 바이오의약품 생산을 지원하고, 중장기적으로는 한국 바이오의약품 산업 발전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바이오니아 “전신 방사선-유도 섬유화증 억제 후보물질 효과 입증”
바이온 투자사 미래셀바이오, 첨단바이오의약품 제조업 허가 취득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췌장암 항체신약 美 FDA 임상 1‧2a상 신청
엔지켐생명과학 “구강점막염 치료제 美 FDA 혁신신약지정 미흡 통지”
에쓰씨엔지니어링 자회사 셀론텍, 콜라겐 관절강내 주사 ‘카티졸’ 태국 시판허가 획득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