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제약·초당약품공업, 관절증 유효성 입증 실패…사용제한 권고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4 15:58:05
  • -
  • +
  • 인쇄
‘S-아데노실-L-메티오닌황산토실산염’ 성분 제제, 활동성 퇴행성 관절' 유효성 입증 못해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S-아데노실-L-메티오닌황산토실산염’ 성분 제제가 ‘활동성 퇴행성 관절증’의 유효성을 입증하지 못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S-아데노실-L-메티오닌황산토실산염’ 성분 제제에 대한 제약업체의 임상시험 재평가 결과, 해당 의약품에 대한 안전성은 확인됐으나 ‘활동성 퇴행성 관절증’의 유효성은 입증하지 못해 해당 질환에 대한 사용 제한을 24일 권고했다.

 

임상시험 실시 품목은 초당약품공업의 '사데닌정'과 신풍제약의 '사메론정' 등이다.


앞서 식약처는 ‘우울증’과 ‘활동성 퇴행성 관절증’에 사용되는 ‘S-아데노실-L-메티오닌황산토실산염’ 성분 제제의 효능·효과 중 ‘우울증’에 대해서는 유효성이 입증됐지만, ‘활동성 퇴행성 관절증’에 대해서는 유효성 확인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임상시험 재평가를 실시했다.
 

식약처는 국내・외 사용현황, 대체의약품 등에 대한 검토와 전문가 자문 결과를 토대로 해당 효능.효과를 신속하게 삭제 절차를 진행 할 예정이다.
 

아울러 의사, 약사 등 전문가에게는 ‘활동성 퇴행성 관절증’ 환자에게 대체의약품을 사용해 줄 것을 요청하고, 이미 해당 성분제제를 복용하고 있는 ‘활동성 퇴행성 관절증’ 환자들에게는 의사, 약사 등 전문가와 상의해 대체의약품을 사용할 것을 당부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국산 ‘코비박 백신’ 원액…중미 수출길 열려2021.12.08
씨엔알리서치, 엔에이치스팩17호 합병절차 완료…17일 코스닥 상장2021.12.08
한미약품 ‘에페글레나타이드’ 후속 연구, 美 심장협회 혁신연구 선정2021.12.08
제넨셀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오미크론 치료 효과 특허 출원”2021.12.08
한미약품 “유통 중인 ‘아모잘탄’ 안전성, 과학적 입증”2021.12.08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