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번아웃된 간호사 희생‧헌신에 합당한 처우해야”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2 12:20:28
  • -
  • +
  • 인쇄
대한간호협회 방문, 간호업무환경 개선 약속
“사명감만 요구할 순 없어…업무 개선에 힘쓸 것”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지난 11일 대한간호협회를 방문해 코로나 현장에서 일하는 간호사들을 격려하고, 간호업무환경 개선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사진=대한간호협회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간호사들의 합당한 처우를 약속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지난 11일 대한간호협회를 방문해 코로나 현장에서 일하는 간호사들을 격려하고, 간호업무환경 개선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많은 간호사들이 번 아웃으로 현장을 떠나고 있고, 최근에는 환자의 목숨을 책임 있게 감당할 수 없어 그만 둔다는 기사를 접하곤 가슴이 먹먹했다”며 “간호사 업무환경 개선을 위해 정부뿐 아니라 국회가 제 역할을 할 수 있게 원내지도부와 의원들에게 부탁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는 “코로나란 긴 터널 속에서 간호사에게 사명만 요구하면서 더 이상 무거운 짐을 지게 해선 안 된다”며 “간호사의 헌신과 희생에 국민과 정부가 합당한 처우를 해주는 것이 공정과 상식이다”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날 코로나 현장 간호사의 현실을 직접 체험하기 위해 코로나 환자 간호 시 사용되는 레벨D단계(최고수준 방호복) 개인방호복을 착용했다.

개인방호복을 착용한 뒤 윤 후보는 “2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펜데믹 현실에서 간호사분들의 헌신과 노고에 너무나 감사를 드린다”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윤 후보는 “(간호법이) 여야3당 모두가 발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 당위원들과 함께 공정과 상식에 비춰 합당한 결론이 도출될 수 있게 힘쓰겠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간호사분들이 당당히 근무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은 “우리나라는 2025년 초고령사회에 진입, 고령인구증가와 저출산으로 건강보험은 위기를 맞게 된다”면서 “효율적이고 합리적인 건강보험 재정사용을 위해선 간호정책과 간호사가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 회장은 윤석열 대선후보가 지난해 10월 발표한 ‘요양·간병 걱정없는 나라’와 관련해 “우리나라 후진적 간호 정책과 제도가 그 원인”이라고 지적한 뒤 “간호돌봄체계의 구축과 그에 필요한 간호인력 확보가 국민에게 가장 필요한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간호법은 지역공공의료와 지역사회 통합 돌봄을 위한 간호정책과 간호인력 확보에 대한 국가와 지방정부의 책임을 명확히 규정해, 노인 장애인 등에게 요구되는 간호·돌봄 제공체계를 법제화 했다”며 “건강보험 재정 건전성과 국민들의 보편적 건강을 지키기 위해선 간호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간호사들이 계속해서 현장을 포기하지 않고 건강한 대한민국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공정한 법과 제도를 마련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간협은 윤 후보에게 간호협회 정책제안서를 전달했다.

한편 윤 후보는 간담회 이후 코로나 전담병원에서 일하는 코로나 현장 간호사와 선별진료소에서 근무하는 간호사의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강도태 이사장 "건보료 2단계 개편, 기준 합리적으로 정해야"2022.01.19
지난해 119구급대 신고 241만건 접수…과거 5년 평균 보다 15만건↑2022.01.19
백신 이상반응 인과성 근거 불충분‧입원치료도 '방역패스 예외사유'로 인정2022.01.19
식약처, 임상시험 안전지원 중장기 정책 방향 논의2022.01.19
서울시, 올해부터 첫만남이용권 신설…200만원 바우처 지급2022.01.1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