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애브비 ‘린버크’ 12세 이상 중등증‧중증 아토피 치료 승인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0 13:03:54
  • -
  • +
  • 인쇄
2500여명 대상 대규모 임상3상 프로그램 3건 시행…유효성‧안전성 입증
단독요법, TCS 병용요법 모두 1‧2차 평가변수 충족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애브비는 지난 14일(현지시각) 미국 식품의약국(FDA)가 성인 및 12세 이상 청소년의 중등증에서 중증의 아토피피부염 치료제로 ‘린버크(성분명 유파다시티닙)’를 승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승인에 따라 린버크는 이전의 치료에 반응을 보이지 않고, 생물학적제제를 포함한 다른 경구제 또는 주사제로 질환이 조절되지 않거나 이 같은 약물 사용이 권장되지 않는 12세 이상 청소년 및 성인의 중등증에서 중증의 아토피 피부염 치료에 사용할 수 있다.

투여법은 성인 및 체중 40kg 이상인 12세 이상 청소년을 대상으로 1일 1회 15mg 투여될 수 있다. 적절한 반응에 도달하지 않는 청소년과 65세 미만 성인의 경우 투여량을 1일 1회 30mg까지 증량할 수 있다.

FDA 승인은 3건의 연구에서 2500명 이상의 환자를 평가한 대규모 아토피피부염 등록 임상3상 프로그램에서 평가한 유효성 및 안전성 데이터에 근거해 이뤄졌다. 환자의 약 52%가 이전에 전신 아토피피부염 치료를 시행했다.

이들 연구에서는 성인 및 12세 이상 중등증에서 중증 아토피 피부염 환자를 대상으로 린버크 단독요법(Measure Up 1 및 2)과 국소 코르티코스테로이드(TCS) 병용 요법(AD Up)의 위약군 대비 유효성 및 안전성이 평가됐다.

애브비 R&D 수석 부사장이자 최고과학책임자(CSO)인 토마스 허드슨(Thomas Hudson) 박사는 “알레르기 전문의로 근무하던 초기에 중등중에서 중증의 아토피피부염 환자에게 가려움증과 발진이 얼마나 끈질긴지 목도했지만, 전신요법으로 질병이 적절히 조절되지 않는 환자에게 쓸 수 있는 옵션은 제한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번 린버크의 추가 승인은 아토피피부염의 고통스러운 가려움증과 피부 증상들을 유의하게 개선할 수 있는 1일 1회 복용 경구 치료 옵션을 제공한다”며 “그간 아토피 피부염을 비롯한 만성적 면역매개 질환 치료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온 애브비에게도 자랑스러운 순간”이라고 말했다.

미국 뉴욕 마운트 시나이 아이칸 의과대학(the Icahn School of Medicine at Mount Sinai)피부과 전문의 엠마 구트만-야스키(Emma Guttman-Yassky) 교수는 “임상시험에서 유파다시티닙은 피부 및 가려움증 증상 개선에 강력한(robust) 효과를 보였으며, 이는 질환이 적절히 제어되지 않는 환자들의 치료 목표를 높이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더불어 두 가지 용량의 강점을 가진 경구제로써, 중등증에서 중증의 아토피피부염 환자들을 위해 질환의 유의미한 개선을 추구해 온 임상의들의 치료 도구에 린버크는 반가운 추가 옵션”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메타랩스, 위버랩스 대상 300억 규모 3자배정 유산증자 단행
바이온, 광명하나바이온 사업 마무리 임박…“GMP 활용 의료기기 사업 집중”
에스티큐브 “바이오 USA서 기술이전 등 후속 미팅 확정”
한국로슈진단, 장기이식 환자 감염‧치료 모니터링 검사 출시
이지케어텍, '단국대병원 차세대 병원정보시스템 구축'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