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재택치료 전환 위한 의료인력 등 의료자원·인프라 지원·강화 추진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1 12:30:58
  • -
  • +
  • 인쇄
지자체별 긴급현장점검 및 필요 자원 확보 지원 등 추진
▲ 정부가 성공적인 재택치료 전환을 위해 의료인력 지원 및 의료인프라 강화를 추진한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정부가 성공적인 재택치료 전환을 위해 의료 인프라 강화와 지자체별 필요자원 지원 및 긴급현장점검, 재택치료자 심리지원 강화 등을 추진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일 2차장(행정안전부장관) 주재로 정부세종청사 영상 회의실에서 각 중앙부처, 17개 광역자치단체, 18개 시.도 경찰청과 함께 ▲재택치료 전환에 따른 추진계획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재택치료 중심의 의료대응체계 전환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자체별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계획을 보고했다.

첫째로 정부는 향후 지자체별 필요자원을 파악해 지원방안을 마련한다. 이는 재택치료자 확대에 따른 것으로, 정부는 ▲지자체별 보건소 인력 ▲의료인력 등 추가로 필요한 자원을 수요조사해 신속한 확보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지자체별로 보건소 등에 재택치료 전담인력이 적정하게 배치될 수 있도록 하고, 이에 대해서도 주기적인 모니터링을 추진한다.

둘째로 의료 인프라 강화가 진행된다. 정부는 재택치료 중 필요한 경우에 적시에 진료받을 수 있는 단기‧외래진료체계를 운영하고, 활성화를 위해 적정 수준의 건강보험 수가를 적용할 방침이다.

더불어 응급대응체계 강화를 위해 시‧도에서 보유 중인 예비구급차의 즉시 투입을 위해 구급대원 등 인력 우선 확보도 이뤄진다.

셋째로 지자체별 추진상황 및 현장 애로사항 파악을 위해 12월 1~3일간 긴급현장점검이 추진된다.

정부는 현장에서 재택치료가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대상자가 적정하게 분류되고 있는지 ▲관리의료기관은 충분히 확보됐는지 ▲응급상황 발생에 대비한 비상연락 및 이송체계가 신속 가동한지 ▲전담공무원 지정 및 이탈여부 확인 등 격리관리 등이 적절하게 실시되고 있는지 등을 세밀하게 점검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에 대한 심리지원 강화 방안 마련이 추진된다.

정부는 지자체에서 격리자 뿐만 아니라, 재택치료자에 대해서도 건강관리 앱을 활용해 신체‧정신건강을 통합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재택치료팀(지자체 또는 협력 의료기관 등) 내 정신건강 담당자를 지정해 관리를 강화하고, 건강관리 앱을 통해 주기적(시작일, 5일차 총 2회) 정신건강평가를 실시하며, 정신건강 자가진단 결과 심리불안과 우울 등 고위험군은(평가 결과 기준점수 이상) 각 지자체 정신건강복지센터로 연계해 심리상담도 지원할 계획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신약개발사업단, 치료제‧백신 임상지원 3건 예비 선정2022.01.28
간호‧간병통합서비스, 300병상 이상 급성기 병원 전면 확대 추진2022.01.28
진단검사의학회, 신속항원검사 확대 방침 우려…“PCR 늘려야”2022.01.28
서울시 “재택치료율 90%로 확대…모든 자치구별 외래진료센터 운영”2022.01.28
3월부터 척추 MRI 검사 건보 적용 확대…검사비 10~20만원 수준2022.01.2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