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료 연말정산, 1년에 두번을 한번으로' 추진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5 11:27:52
  • -
  • +
  • 인쇄
강병원 의원, '국민건강보험법' 일부개정안 대표 발의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건강보험료 연말정산을 1년에 두 번 이뤄지는 것을 한 번으로 간소화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의 '국민건강보험법'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재 건강보험료 연말정산은 1년에 두 번 이뤄진다. 사업장으로부터 보수총액신고를 받아 1차 연말정산을 시행한 후, 국세청 소득자료를 연계하여 검증하거나 보수총액을 신고하지 않은 사업장에 대해 2차 연말정산을 시행하는 것이다. 건강보험료 결정하는 최종 기준은 국세청 소득자료이다.

1차 연말정산을 위해 건강보험공단은 매년 전국 모든 사업장에 우편으로 보수총액신고서를 발송하며, 매년 평균 12억여 원을 안내 및 독려하는 우편비용에 지출하고 있다. 최근 6년간(2016년~2021년) 77억여 원이 지출됐다. 

 

또한, 사업장이 보수총액신고서를 신고하지 않을시 '국민건강보험법' 제119조에 의거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게 되어 있지만 현재까지 부과된 과태료는 없다.


1년에 두 번 이뤄지는 연말정산 때문에 매년 국민의 건강보험료가 다르게 책정되는 일이 발생하고, 전국 모든 사업장은 근로소득 연말정산업무와 함께 보수총액신고를 해야 하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뿐만 아니라 건보공단 역시 두 차례의 연말정산으로 인해 같은 업무를 두 번 해야 하는 비효율이 발생한다.

이에 2019년 감사원에서도 연말정산을 할 때 국세청 근로소득 자료를 활용하여 중복된 업무절차를 간소화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사업장의 업무 부담을 완화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2019년 건강보험공단에서 진행한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복잡한 건강보험료 연말정산 시스템을 개편하면 연간 최소 1조 9672억 원에서 최대 3조 2157억 원에 달하는 경제적 편익이 발생한다고 나타났다. 

 

이는 소득 기준 개편과 업무경감에 따른 노동 가치, 안내문 발송 등 행정비용, 투자 기간 연장을 통한 가입자의 수익 확대 등을 감안한 수치이다.

개정안은 건강보험공단의 소득금액 확인을 국세청 소득자료로 일원화하여 사업장의 보수총액신고 의무가 면제될 수 있도록 대통령령으로 규정하고 있는 사업장의 국민건강보험 직장가입자 보수총액신고를 법률로 상향하고, 해당 보수총액신고를 원천징수 관할세무서장ㆍ지방국세청장 또는 국세청장에게 소득세법상 지급명세서를 제출하는 것으로 갈음하도록 했다.

강 의원은 “4차산업혁명 시대에 아날로그식 보수총액 신고서를 고집하는 것은 시대에 뒤떨어진 일이며, 칸막이 행정의 부작용이다”고 지적하고 “하루속히 건강보험료 연말정산을 일원화하여 신고업무 처리 부담을 경감해 국민의 편익을 증진시킬 뿐만 아니라 중복된 행정업무를 없애 국가행정의 효율성을 제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111명…20일 만에 다시 2000명대↑2021.10.28
위드 코로나, 3단계 걸쳐 점진적 추진된다…29일 중대본서 확정 예정2021.10.28
식약처, 수입 배추김치 ‘해썹’ 적용업소 2개소 인증2021.10.28
치명률 50%…신장장애인에게 죽음 강요하는 투석 치료 환경 문제없나2021.10.28
적십자, 수혈자에게 B형간염 등 '부적격 혈액' 수혈 사실 미통보2021.10.2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