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원생명과학 “코로나19 DNA백신, 동물실험서 베타 변이 바이러스 감염 예방”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2 12:35:08
  • -
  • +
  • 인쇄

▲진원생명과학 CI (사진=진원생명과학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진원생명과학은 햄스터 공격감염모델에서 코로나19 DNA백신(GLS-5310)을 자체개발한 단순흡입압력 접종 기기인 Gene-Derm을 이용하여 피내 접종한 결과, 우한에서 발견된 코로나19 바이러스 야생형뿐만 아니라 기존 백신의 효능을 감소시킨 베타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폐 감염을 완벽히 예방했다고 12일 밝혔다.


진원생명과학 최고 과학개발책임자 카 무투마니 박사는 “현재까지 파악하기로, 해당 연구결과는 임상개발 백신들 가운데 최초로 실험동물을 통해 베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감염 예방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이사는 “햄스터 공격감염모델에서 GLS-5310이 바이러스의 감염을 완벽히 예방한 것은 우리회사가 개발중인 코로나19 백신 개발 프로그램 및 단순 용이한 접종 기기의 잠재적 가치를 다시금 확인할 수 있는 계기”라고 강조했다.


회사 측은 “GLS-5310을 접종할 경우 높은 수준의 항체와 T세포면역반응이 유도됨을 이미 비임상 동물실험과 임상1상 중간결과를 통해 확인한 바 있다”고 밝히며, “현재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백신들이 스파이크 항원에만 집중했지만, GLS-5310은 스파이크 항원에 ORF3a 항원을 추가하여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포 침입을 스파이크 항원이 막고, 바이러스 감염과 발병을 ORF3a 항원으로 억제하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로 인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면역반응과 T세포면역반응을 증진시키게 됐다”고 설명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쓰리빅스, 심혈관질환 치료 후보물질 발굴 관련 국제 SCI급 논문 발표2021.10.18
딥바이오, 美비뇨기과학회서 '전립선암 진단 보조 소프트웨어' 성능 입증2021.10.18
극소량의 분자 샘플로 현장 진단 가능한 '바이오센서 칩' 개발2021.10.18
농촌진흥청, 꽃양귀비 항암‧항염 효과 확인…기술이전 통한 산업화 추진2021.10.18
메디노, 미숙아 뇌실내 출혈 줄기세포치료제 국내 임상 1상 추진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