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아동행복시스템, 아동학대→재학대 개입률 5.3%뿐…“제 역할 못해”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10-18 12:45:26
  • -
  • +
  • 인쇄
정춘숙 의원 "업그레이드 및 사례관리 중 재학대 방지 위한 대책 필요"
▲아동학대 사례관리 종결 후 재학대 이전에 정부의 'e아동행복지원시스템'이 발굴한 사례가 5.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아동학대가 발생한 이후 재학대가 발생할 때까지 정부의 개입을 결정하는 e아동행복지원시스템에 결함이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한 아동학대에 정부가 개입해 사례관리를 하는 도중에 발생한 재학대 사례도 절반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이 사회보장정보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3년(2018년~2020년) 동안 아동학대는 총 8만5554건이 발생했으며, 이 중 재학대로 이어진 사례는 5173건(6.1%)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아동학대 이후 재학대 발생 중간에 e아동시스템 개입 여부 (표= 정춘숙 의원실 제공)


재학대 사례 5173건 중 사례관리가 종결된 후 재학대가 발생한 경우가 2426건인데, 이중 사례관리 종결 후 재학대 이전에 e아동시스템이 발굴한 사례는 단 5.3%인 129건으로 나타났다. 아동학대 위기 대상을 발굴해야 하는 e아동시스템이 제 역할을 못하고 있는 셈이다.

현재 한국사회보장정보원은 사회보장 빅데이터 44종을 활용해 e아동시스템을 운영하면서 위기 아동을 사전 예측·발굴하고 가정을 방문해 학대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아동학대 이후 사례관리 중 재학대 발생 현황 (표= 정춘숙 의원실 제공)


또한 아동학대 발생 후에는 아동보호전문기관이 그 아동과 가정에 대한 사례관리를 진행하는데 사례관리 중 재학대가 발생하는 사례도 2727건으로 53.1%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아동권리보장원 관계자에 따르면 ‘지속적인 사례관리를 통해 부모에게 스트레스 관리법과 자녀와의 대화법 등을 교육하고 모니터링하지만 하루 아침에 행동이 바뀌긴 어렵다’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이에 대해 정춘숙 의원은 “학대가정 특성 및 상담내용 분석 등의 자료까지 e아동시스템에 반영해 실질적으로 위기 아동을 발굴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 시켜야 하고, 사례관리 중 재학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영상의학분야 AI, 선별급여 90% 적용된다2021.11.28
아동수당 지급 대상 만 7세→8세로 확대…영아수당도 2년간 지급2021.11.28
오리지널 약가 인하 협상 60일→20일로 단축키로2021.11.28
2022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신청하세요2021.11.28
‘노인요양원 CCTV 설치법’ 국회 복지위 통과2021.11.28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