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급식 영양사, 無 방사능‧항생제‧GMO 급식에 긍정적”

김민준 / 기사승인 : 2022-04-06 12:42:02
  • -
  • +
  • 인쇄
숙명여대 주나미 교수팀, 전국의 영양사‧영양교사 108명 설문 결과
5무 식품 직접 접하거나 학부모 등에게 홍보한 경험은 부족
▲ ‘5무(無) 급식’에 대해 학교급식 영양사‧영양교사의 반응은 대개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학교급식에서 GMO(유전자변형 식품)ㆍ방사능ㆍ잔류농약ㆍ화학적 합성첨가물ㆍ항생제가 없는 식재료의 사용을 권하는 이른바 ‘5무(無) 급식’에 대해 학교급식 영양사‧영양교사의 반응은 대개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숙명여대 식품영양학과 주나미 교수팀이 2021년 3월부터 4월, 전국의 초ㆍ중ㆍ고등학교 영양사ㆍ영양교사 108명을 대상으로 5무 급식 관련 설문 조사를 수행한 결과가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5무 급식은 학교급식에서 국산 농ㆍ축ㆍ수산물 소비 활성화와 환경 보호를 위해 서울시교육청이 2018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전체 농산물의 70% 이상을 친환경 농산물로 사용하고, 쌀은 무농약 이상을 사용하며 직거래를 통한 구입을 권장하고 있다.

조사 결과, 5무 급식에 대한 일반적인 인식은 5점 만점에 평균 3.4점이었다. ‘5무 식품을 쉽게 구분할 수 있다’(2.9점)와 ‘5무 급식에 대해 잘 알고 있다’(3.1점)에 대한 인식이 평균보다 낮았다.

5무 급식에 대한 인식 정도가 가장 높은 문항은 ‘5무 식품이 더 비싼 것은 당연하다’(3.8점)’였다. 이어서 ‘5무 식품에 대한 인증 제도를 신뢰할 수 있다’(3.7점), ‘5무 식품 사용은 학생과 학부모의 급식 만족도 증가에 도움이 된다’(3.7점) 순이었다.

아울러 ‘5무 급식에 대해 교과목과 연계한 영양교육을 수행할 필요가 있다.’(4.1점)’, ‘5무 식품은 가정에서도 사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4.0점)등의 인식 정도도 상대적으로 높았다.

다만 ‘5무 급식에 대해 학부모 모니터링ㆍ가정통신문 등으로 홍보한 적이 있다’(2.9점)는 인식 정도는 가장 낮았다.

주 교수팀은 논문에서 “현재 영양사와 영양교사의 5무 식품에 대한 인식 정도가 낮은 것은 5무 식품을 접할 기회가 적었기 때문”이라며 “5무 급식의 확대를 통해 영양사‧영양교사의 사용 경험률은 높이고, 5무 식품 표시제도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초ㆍ중ㆍ고 중 5무 식품인 Non-GMO 식품ㆍ무방사능 식품ㆍ무잔류농약 식품의 사용빈도가 가장 높은 곳은 초등학교였다. 이어 중학교ㆍ고등학교 순이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서울 초중고 76개교에 ‘그린급식 바’ 설치…채식 장려
[인사] KAIST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 교육 의무화 됐지만…대학생 11.7%만 응급처치 요령 숙지
대전광역시 중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관내 어린이집 '방울토마토 키우기 키트' 제공
포스텍, 의사과학자 양성 출범식 개최…“의료보국 위한 의사과학자 양성”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