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로바이오젠, 신약후보물질 KDS2010 파킨슨병 치료 가능성 제시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2 11:27:12
  • -
  • +
  • 인쇄
▲ 파킨슨 연구 결과 (사진=뉴로바이오젠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시너지파트너스 그룹의 신약개발 관계사인 뉴로바이오젠은 신약후보물질 KDS2010(알파-아미노아미드 유도체 화합물 및 이를 포함하는 약학적 조성물)이 파킨슨병에 효과가 있다는 새로운 연구결과를 Neurotherapeutics에 발표했다.

Neurotherapeutics 저널은 미국 실험 신경치료학회(ASENT) 저널로서 약학 및 약리학 분야 상위 6%, 임상신경과학 분야 상위 7.9%인 저명한 국제학술지다.

파킨슨병은 도파민 신경세포의 사멸로 인한 도파민 부족으로 각종 운동기능의 이상이 생기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뉴로바이오젠은 기초과학연구원 이창준 단장 연구팀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박기덕 책임연구원(남민호 선임연구원, 박종현 선임연구원) 연구팀과 함께 최근 파킨슨병에 효과 있는 새로운 치료제 KDS2010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마오비(MAO-B, 모노아민 산화효소-B)는 오랫동안 파킨슨병의 치료 타겟으로 생각되어 왔지만, 그간 개발된 마오비 저해제의 파킨슨병 치료 효과는 매우 제한적이었다. 

 

이번 연구를 통해 KDS2010은 다른 유사 유도체 화합물과 비교했을 때 MAO-B 억제 효과, 선택성, 가역성이 탁월하였고 여러 파킨슨병 동물모델에 투여하였을 때 운동 기능의 이상으로 나타나는 파킨슨병 증상이 유효하게 회복되었다. 이는 뚜렷한 도파민성 신경세포의 보호 효과, 반응성 별세포 등의 신경염증 억제 효과 때문으로 확인됐다.

KDS2010 약물은 고령의 환자에게 장기간 투여하는 뇌질환(파킨슨, 치매)약물의 필수 요건인 약물 안전성을 충족하기 위해 생체 유래 화합물인 아미노산구조에 다양한 기능기를 도입함으로써 우수한 안전성을 갖는 화합물이며 다양한 약물성(ADME/Tox)을 검증한 결과, 경구로 섭취해도 인체의 뇌 속으로 매우 높은 효율로 전달되었으며, 생체 독성 및 다른 신경계에 부작용이 없는 뛰어난 안전성이 있는 물질로 확인됐다.

현재 뉴로바이오젠은 임상시험 진행을 위한 완제의약품 IP 생산을 미국 파테온(Patheon)사와 진행 중에 있으며, 올해 임상1상 IND신청 예정이다.

회사는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글로벌 의학적 미충족 수요가 매우 높은 다양한 퇴행성 뇌질환을 타겟으로 임상단계진입 후 글로벌 신약으로서 기술이전도 진행 예정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압타바이오,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APX-115’ 美 임상 2상 환자 투약 시작2021.10.21
에이치엘비, 에프에이 인수…“안정적 유동성 확보” (수정중)2021.10.21
지놈앤컴퍼니, 유럽 ‘BIO-EU 2021’ 참가…“주요 파이프라인 논의”2021.10.21
국제약품, 창립 62주년 기념식 개최…“한발 앞서는 국제”2021.10.21
암젠, 뉴모라 테라퓨틱스와 R&D 협약…“뇌질환 신약 개발 추진”2021.10.21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