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조기노령연금 수급자, 4년새 44%↑…"노후 생활 보장 ‘비상’"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10-13 12:40:26
  • -
  • +
  • 인쇄
신현영 의원 "노인일자리 확대 및 구직급여 기간 연장 등 정책적 배려 필요"
▲노령연금을 앞당겨 받는 베이비부머 세대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이재혁] 손해를 감수하더라도 생활고 때문에 노령연금을 앞당겨 받는 사람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민연금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4월 조기노령연금 수급자는 전체 노령연금 수급자 457만6706명의 15.0%인 68만5931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또 지난해 조기노령연금 ‘신규수급자’는 5만1883명으로 2016년 3만6164명으로 43.5% 증가한 것으로, 이러한 추세라면 올해 말에는 70만명을 충분히 넘어설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출생연도별 조기노령연금 신규수급자 현황 (사진= 신현영 의원실 제공)

문제는 은퇴가 시작된 베이비부머 세대(1955~1963년생) 중 조기노령연금 신규수급자가 늘고 있다는 점이다. 최근 5년(2016~2020년)간 베이비부머 세대 총 22만1867명이 조기노령연금 신규수급자가 된 것으로 조사됐다.

조기노령연금은 국민연금 가입 기간이 10년 이상인 퇴직자에게 지급하는 연금으로, 국민연금을 본래 받을 수 있는 나이보다 최대 5년까지 앞당겨 받을 수 있다. 다만, 조기퇴직 후 별다른 소득이 없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을 지원하기 위한 제도이나 1년에 6%씩 연금액이 깍인다.

가령 28년 6개월간 7684만원 납부한 사람이 5년 일찍부터 조기연금을 받을 경우 원래대로 연금을 받을 때에 비해 매월 29만원(30%) 적게 받게 되는 셈이다.

이에 대해 신현영 의원은 “손해를 무릅쓰고 경제적 사정으로 노령연금을 앞당겨 받는 사람이 늘고 있다”며 “조기연금 수급 현황과 원인 분석을 통해 가급적 조기연금 신청 사례가 증가하지 않도록 노인일자리 확대나 구직급여 기간을 연장하는 등의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임산부·16~17세 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2021.10.18
EU 금지된 '이소프로필·이소부틸 파라벤' 화장품 국내 유통2021.10.18
가정폭력 가해자, 정부 ‘아이사랑포털’ 접속해 피해 아동 위치 확인 가능했다2021.10.18
'섬·벽지거주자 등 필요 환자 대상 비대면 진료' 추진2021.10.18
혈액암 진료비, 5년새 42% 늘어…"진료비 부담 방안 마련해야"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