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거주시설 인권지킴이단 83개소 구성 규정 ‘미충족’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10-21 12:52:58
  • -
  • +
  • 인쇄
시설 수 대비 요건 미충족 시설 수 비율…울산 最高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 이종성 의원 (사진=이종성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일부 시설의 ‘장애인거주시설 인권지킴이단’ 구성이 그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종성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 전국 장애인거주시설 767개소 중 10개소가 구성 인원(5인 이상 11인 이하)을 충족하지 못했고 78개소는 구성 요건(외부단원 과반수 이상 지정)을 지키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장애인복지법’에 근거해 장애인거주시설 이용장애인의 인권침해를 예방하고 인권침해 발생 시 확인과 필요한 조치를 통해 이용자의 인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거주시설 내에 인권지킴이단을 설치‧운영하도록 하고 있다.

또한 인권지킴이단의 단원은 ‘5인 이상 11인 이하’로 구성하고 단원의 임기는 2년으로 하되 연임할 수 있으며 시설별 ‘외부단원을 과반수 이상’ 지정하도록 한다.

그러나 이종성 의원실에 따르면 지자체별 요건 미충족 시설은 서울 13개소, 부산 4개소, 대구 3개소, 인천 2개소, 광주 3개소, 대전 5개소, 울산 4개소, 경기 11개소, 강원 9개소, 충북 3개소, 충남 2개소, 전북 7개소, 전남 3개소, 경북 8개소, 경남 5개소, 제주 1개소였다.

특히 장애인거주시설 수 대비 요건 미충족 시설 수 비율은 울산이 23.5%로 가장 높았다.

이에 이 의원은 “계속되는 장애인거주시설 인권침해 문제 개선 및 신속 대응을 위해 실태조사 실시 및 인권지킴이단 운영 등을 하고 있지만 인권침해는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다”라며 “지침에 규정된 인권지킴이단 인원 수 및 구성 요건을 명확히 지키도록 해 장애인 당사자에게 피해가 돌아가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영상의학분야 AI, 선별급여 90% 적용된다2021.11.28
아동수당 지급 대상 만 7세→8세로 확대…영아수당도 2년간 지급2021.11.28
오리지널 약가 인하 협상 60일→20일로 단축키로2021.11.28
2022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신청하세요2021.11.28
‘노인요양원 CCTV 설치법’ 국회 복지위 통과2021.11.28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