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확산 추세 분석 인공지능 개발 착수…3년간 144억 투입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4 10:56:32
  • -
  • +
  • 인쇄
과기부-질병청, 신종 호흡기계 감염병 방역정책 수립 협력 강화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정부가 AI(인공지능)을 바탕으로 한 신종 호흡기계 감염병 방역정책 수립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질병관리청,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24일 코로나-19 등 신종 호흡기계 감염병 대응 협력 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양 기관은 ‘한국형 신규 감염병 대응 시스템’ 구축 등 추진 경과를 공유하고, 인공지능·데이터에 기반한 방역정책 수립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앞서 과기정통부와 질병청은 ‘디지털 뉴딜’ 사업인 인공지능 융합 프로젝트(AI+X)’로 올해 5월부터 감염병 확산 추세 등을 분석하는 인공지능 개발에 착수했다.

이 프로젝트는 비말 전파 경로, 공간별 전파 위험요소 등 감염병 데이터 등을 인공지능으로 분석하여, 질병청의 방역 정책 수립을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서 3년(2021~2023) 동안 총 144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레블업, 길의료재단 등 우리나라 대표 출연연구기관, 인공지능 기업, 병원 등 15개 기관이 참여하여 5개 과제를 중심으로 감염병 전파 매개변수, 공간별 전파 양상 등을 분석하는 솔루션을 개발 중에 있다.

향후 해당 솔루션을 통해 개인 간 거리두기, 집합인원 산정 시 인공지능·데이터에 기반하여 보다 효과적인 방역정책 수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보고회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김찬수 선임연구원의 신규 감염병 분야 인공지능 융합 프로젝트(AI+X) 추진 경과와 1차년도 성과 발표 후, 양 기관 간 2차년도 추진방향, 협력방안 등 토론으로 진행됐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을 통한 경제 사회 전분야의 혁신을 위해 디지털 뉴딜을 추진 중”이라 언급하며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을 통해 국민의 삶과 효과적인 방역정책이 공존할 수 있게 질병청 등 방역당국 등과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이상원 질병청 위기대응분석관은 “코로나19 팬데믹과 같은 긴급 상황 대응 시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신속한 의사결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향후 질병청의 감염병 대응에 있어 과기정통부의 인공지능 기반 솔루션이 근거 중심 정책 수립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신질환자 입원적합성심사, 인권은 높이고 자기결정권 보장은 '글쎄'2021.12.07
자율형 분석심사 선도사업, 내년부터 ‘중증외상’까지 확대2021.12.07
독감 의심환자, 외래 1000명당 3.5명…"예방접종 서두르세요"2021.12.07
‘발달재활서비스 제공기관 서비스 평가체계 마련’ 추진2021.12.06
‘입양 취소·파양 등 정부가 아동 보호·관리’ 추진2021.12.06
뉴스댓글 >
  • 비브로스